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사다 마오, 4대륙 쇼트 1위…시즌 최고점
입력 2013.02.09 (20:55) 연합뉴스
일본 피겨의 간판 아사다 마오(23)가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시즌 최고점을 기록하며 선두로 나섰다.

아사다는 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63점과 예술점수(PCS) 33.86점을 더해 74.49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독일 NRW트로피 대회에서 김연아가 작성한 72.27점보다 2.22점 높은 시즌 최고 기록이다.

아사다는 특히 오랜만에 주무기인 트리플 악셀 점프를 깨끗하게 뛰어 수행점수(GOE) 1.57점을 챙기는 등 안정된 연기를 선보였다.

아사다의 실력이 모처럼 제 궤도에 오르면서 오는 3월 캐나다 런던에서 벌어지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김연아와의 '라이벌 대결'이 흥미진진하게 벌어질 전망이다.

이날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스즈키 아키코(일본·65.65점)와 무라카미 가나코(일본·64.04점)가 아사다에 이어 2, 3위에 올랐다.

한국 대표로 나선 박연준은 39.78점으로 15위에 그쳤다.
  • 아사다 마오, 4대륙 쇼트 1위…시즌 최고점
    • 입력 2013-02-09 20:55:22
    연합뉴스
일본 피겨의 간판 아사다 마오(23)가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시즌 최고점을 기록하며 선두로 나섰다.

아사다는 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63점과 예술점수(PCS) 33.86점을 더해 74.49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독일 NRW트로피 대회에서 김연아가 작성한 72.27점보다 2.22점 높은 시즌 최고 기록이다.

아사다는 특히 오랜만에 주무기인 트리플 악셀 점프를 깨끗하게 뛰어 수행점수(GOE) 1.57점을 챙기는 등 안정된 연기를 선보였다.

아사다의 실력이 모처럼 제 궤도에 오르면서 오는 3월 캐나다 런던에서 벌어지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김연아와의 '라이벌 대결'이 흥미진진하게 벌어질 전망이다.

이날 쇼트프로그램에서는 스즈키 아키코(일본·65.65점)와 무라카미 가나코(일본·64.04점)가 아사다에 이어 2, 3위에 올랐다.

한국 대표로 나선 박연준은 39.78점으로 15위에 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