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오, 트리플 악셀 성공! 시즌 최고점 1위
입력 2013.02.09 (21:33) 수정 2013.02.09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겨 여왕 김연아의 라이벌 아사다 마오가 트리플 악셀에 성공하며 시즌 최고 성적으로 쇼트 프로그램 1위에 올랐습니다.

해외스포츠,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쾌한 음악에 맞춰 쇼트프로그램에 나선 아사다 마오.

최대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안정된 착지로 마무리합니다.

마오는 관중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나머지 점프도 모두 성공했고, 올 시즌 최고 점수인 74.49로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의 박연준은 39.78로 15위에 올랐습니다.

캘리포니아 페블비치에서 열린 프로암 대회 둘째 날, 헨리가 절묘한 칩샷으로 버디를 잡아냅니다.

홈즈의 버디퍼트는 곡선을 그리며 홀컵으로 쏙 들어갑니다.

나달이 지메노트라버의 백핸드를 끈질기게 공략합니다.

결국, 상대의 발이 묶이자, 재치있는 네트플레이로 득점합니다.

무릎부상에서 돌아온 나달은 칠레오픈 4강에 올랐습니다.

아르헨티나 프로축구에서 나온 환상적인 중거리슛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마오, 트리플 악셀 성공! 시즌 최고점 1위
    • 입력 2013-02-09 21:36:40
    • 수정2013-02-09 21:48:15
    뉴스 9
<앵커 멘트>

피겨 여왕 김연아의 라이벌 아사다 마오가 트리플 악셀에 성공하며 시즌 최고 성적으로 쇼트 프로그램 1위에 올랐습니다.

해외스포츠,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쾌한 음악에 맞춰 쇼트프로그램에 나선 아사다 마오.

최대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안정된 착지로 마무리합니다.

마오는 관중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나머지 점프도 모두 성공했고, 올 시즌 최고 점수인 74.49로 쇼트프로그램 1위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의 박연준은 39.78로 15위에 올랐습니다.

캘리포니아 페블비치에서 열린 프로암 대회 둘째 날, 헨리가 절묘한 칩샷으로 버디를 잡아냅니다.

홈즈의 버디퍼트는 곡선을 그리며 홀컵으로 쏙 들어갑니다.

나달이 지메노트라버의 백핸드를 끈질기게 공략합니다.

결국, 상대의 발이 묶이자, 재치있는 네트플레이로 득점합니다.

무릎부상에서 돌아온 나달은 칠레오픈 4강에 올랐습니다.

아르헨티나 프로축구에서 나온 환상적인 중거리슛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