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동 방화도 ‘층간 소음’이 원인…영장 신청
입력 2013.02.12 (06:08) 수정 2013.02.12 (18: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면목동 살인 사건에 이어 서울 목동에서 일어난 방화사건도 '층간 소음 문제'가 발단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방화로 두살배기 아기 등 일가족 여섯명이 다쳤습니다.

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층 다가구 주택에 불이 나 시커먼 연기가 치솟습니다.

불길을 피해 3층에서 던진 두살배기 아기를 이웃 주민이 아슬아슬하게 받아냅니다.

뒤이어 뛰어내린 아기 엄마는 담장 아래로 떨어집니다.

<녹취> 이웃주민 : "애기들 저기서 뛰어내려서 이집 아저씨가 받고 며느리도 저기서 뛰어내리고...."

설 날인 지난 10일 서울 목동의 한 다가구 주택,

2층에 사는 49살 박모 씨가 인화성 물질이 담긴 유리병을 윗층에 던지면서 불이 났습니다.

방화의 발단은 층간 소음...

피의자 박씨는 일주일 전부터 층간 소음 때문에 불면증에 시달려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층간 소음을 참지 못해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씨는 윗층 이웃과 4년 전에도 누수 문제로 소송을 벌여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누수 때문에 문제가 돼서 재판을 했어요. (그래서) 6백만 원, 피해자 쪽에서 준 적이 있어요."

경찰은 박씨에 대해 집에 불을 질러 일가족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오늘 피해자 등을 상대로 추가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목동 방화도 ‘층간 소음’이 원인…영장 신청
    • 입력 2013-02-12 06:10:54
    • 수정2013-02-12 18:09:1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서울 면목동 살인 사건에 이어 서울 목동에서 일어난 방화사건도 '층간 소음 문제'가 발단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번 방화로 두살배기 아기 등 일가족 여섯명이 다쳤습니다.

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층 다가구 주택에 불이 나 시커먼 연기가 치솟습니다.

불길을 피해 3층에서 던진 두살배기 아기를 이웃 주민이 아슬아슬하게 받아냅니다.

뒤이어 뛰어내린 아기 엄마는 담장 아래로 떨어집니다.

<녹취> 이웃주민 : "애기들 저기서 뛰어내려서 이집 아저씨가 받고 며느리도 저기서 뛰어내리고...."

설 날인 지난 10일 서울 목동의 한 다가구 주택,

2층에 사는 49살 박모 씨가 인화성 물질이 담긴 유리병을 윗층에 던지면서 불이 났습니다.

방화의 발단은 층간 소음...

피의자 박씨는 일주일 전부터 층간 소음 때문에 불면증에 시달려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층간 소음을 참지 못해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박씨는 윗층 이웃과 4년 전에도 누수 문제로 소송을 벌여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누수 때문에 문제가 돼서 재판을 했어요. (그래서) 6백만 원, 피해자 쪽에서 준 적이 있어요."

경찰은 박씨에 대해 집에 불을 질러 일가족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오늘 피해자 등을 상대로 추가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