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득세 감면 연장에 전국 9만 4천여 가구 ‘수혜’
입력 2013.02.12 (08:16) 수정 2013.02.12 (16:21) 연합뉴스
부동산 취득세 감면 기한이 6개월 연장될 경우 올해 상반기 입주를 앞둔 전국 9만4천여가구가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지난 6일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작년 말까지였던 취득세 감면 기한을 6개월 연장하는 내용의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르면 14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될 전망이다.

부동산써브는 올해 1~6월 입주 예정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이 전국 9만4천792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만1천633가구로 가장 많고 서울 1만4천765가구, 부산 1만2천218가구, 인천 7천271가구의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물량이 5만3천669가구로 전체의 57%를 차지했다.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1만가구를 넘긴 부산에 이어 경남(5천906가구), 대구(4천618가구), 전남(3천678가구), 충북(3천122가구) 등에 물량이 몰렸다.

그러나 최근 공공기관 이전이 본격화해 극심한 전세난에 시달리는 세종시는 2월 입주하는 '세종 e편한세상' 아파트 983가구가 상반기 물량의 전부다.

SK건설은 5월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수원 SK SKY VIEW' 아파트 입주를 진행한다. 전용면적 59~146㎡ 총 3천498가구 규모의 초대형 단지다.

대우건설이 김포한강신도시에 시공한 '김포한강푸르지오' 아파트 812가구는 6월 입주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3월 서울 동작구 동작동 정금마을 단독주택을 재건축한 '이수 힐스테이트' 아파트 680가구의 입주를 계획하고 있다.

인천 청라지구에서는 대우건설의 '청라 푸르지오' 아파트 751가구와 포스코건설 '더샵레이크파크' 아파트 766가구가 3~4월 잇따라 집들이에 나선다.

정태희 부동산써브 팀장은 "세테크 효과와 봄 이사철이 맞물려 상반기 입주하는 물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 취득세 감면 연장에 전국 9만 4천여 가구 ‘수혜’
    • 입력 2013-02-12 08:16:49
    • 수정2013-02-12 16:21:05
    연합뉴스
부동산 취득세 감면 기한이 6개월 연장될 경우 올해 상반기 입주를 앞둔 전국 9만4천여가구가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지난 6일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작년 말까지였던 취득세 감면 기한을 6개월 연장하는 내용의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르면 14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될 전망이다.

부동산써브는 올해 1~6월 입주 예정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오피스텔·도시형생활주택이 전국 9만4천792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만1천633가구로 가장 많고 서울 1만4천765가구, 부산 1만2천218가구, 인천 7천271가구의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물량이 5만3천669가구로 전체의 57%를 차지했다.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1만가구를 넘긴 부산에 이어 경남(5천906가구), 대구(4천618가구), 전남(3천678가구), 충북(3천122가구) 등에 물량이 몰렸다.

그러나 최근 공공기관 이전이 본격화해 극심한 전세난에 시달리는 세종시는 2월 입주하는 '세종 e편한세상' 아파트 983가구가 상반기 물량의 전부다.

SK건설은 5월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 '수원 SK SKY VIEW' 아파트 입주를 진행한다. 전용면적 59~146㎡ 총 3천498가구 규모의 초대형 단지다.

대우건설이 김포한강신도시에 시공한 '김포한강푸르지오' 아파트 812가구는 6월 입주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3월 서울 동작구 동작동 정금마을 단독주택을 재건축한 '이수 힐스테이트' 아파트 680가구의 입주를 계획하고 있다.

인천 청라지구에서는 대우건설의 '청라 푸르지오' 아파트 751가구와 포스코건설 '더샵레이크파크' 아파트 766가구가 3~4월 잇따라 집들이에 나선다.

정태희 부동산써브 팀장은 "세테크 효과와 봄 이사철이 맞물려 상반기 입주하는 물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