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직장인 29% “퇴사 압박 받아봤다”
입력 2013.02.12 (09:51) 경제
직장인 10명 중 3명은 회사에서 퇴출 압박을 받아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지난달말부터 지난 6일까지 직장인 천 3백여 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29%가 회사로부터 퇴사 압박을 받아본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직급별로 부장급이 49%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 38%, 임원진 28% 순이었습니다.

퇴출 압박 방식은 복수응답으로 과도한 양의 업무가 28%, 업무에서 제외, 안좋은 소문, 은근한 왕따가 각각 23% 등이었습니다.

응답자의 43% 가량은 이 같은 퇴사 압박에 결국 퇴사했다고 답했습니다.
  • 직장인 29% “퇴사 압박 받아봤다”
    • 입력 2013-02-12 09:51:25
    경제
직장인 10명 중 3명은 회사에서 퇴출 압박을 받아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지난달말부터 지난 6일까지 직장인 천 3백여 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29%가 회사로부터 퇴사 압박을 받아본 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직급별로 부장급이 49%로 가장 많았고, 과장급 38%, 임원진 28% 순이었습니다.

퇴출 압박 방식은 복수응답으로 과도한 양의 업무가 28%, 업무에서 제외, 안좋은 소문, 은근한 왕따가 각각 23% 등이었습니다.

응답자의 43% 가량은 이 같은 퇴사 압박에 결국 퇴사했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