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셔틀콕 이소희·박소영, 성인무대 첫발
입력 2013.02.12 (13:09) 수정 2013.02.12 (14:40) 연합뉴스
여자 배드민턴 유망주 이소희와 박소영(19)이 대교눈높이 유니폼을 입고 성인 무대 첫발을 내딛는다.

대교 배드민턴단은 12일 서울 방배동 눈높이서초센터에서 두 선수의 입단식을 열고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울산 범서고 출신인 이소희와 박소영은 지난해 범서고가 제93회 전국체육대회 등 각종 대회에서 단체전 우승을 휩쓰는 데 힘을 보탠 재목들이다.

특히 이소희는 신승찬(삼성전기 입단 예정)과 짝을 이뤄 2011∼2012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 한국 여자복식을 이끌 기대주로 꼽힌다.

대교 배드민턴단은 "이소희와 박소영이 합류함으로써 복식 선수가 부족해 겪어온 어려움을 해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4월 예정인 봄철 종별선수권대회부터 본격적으로 실업팀 선수로서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대교 배드민턴단은 주니어 국가대표 코치를 지낸 허훈회(32) 코치도 영입했다고 밝혔다.
  • 여 셔틀콕 이소희·박소영, 성인무대 첫발
    • 입력 2013-02-12 13:09:31
    • 수정2013-02-12 14:40:46
    연합뉴스
여자 배드민턴 유망주 이소희와 박소영(19)이 대교눈높이 유니폼을 입고 성인 무대 첫발을 내딛는다.

대교 배드민턴단은 12일 서울 방배동 눈높이서초센터에서 두 선수의 입단식을 열고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울산 범서고 출신인 이소희와 박소영은 지난해 범서고가 제93회 전국체육대회 등 각종 대회에서 단체전 우승을 휩쓰는 데 힘을 보탠 재목들이다.

특히 이소희는 신승찬(삼성전기 입단 예정)과 짝을 이뤄 2011∼2012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 한국 여자복식을 이끌 기대주로 꼽힌다.

대교 배드민턴단은 "이소희와 박소영이 합류함으로써 복식 선수가 부족해 겪어온 어려움을 해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4월 예정인 봄철 종별선수권대회부터 본격적으로 실업팀 선수로서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대교 배드민턴단은 주니어 국가대표 코치를 지낸 허훈회(32) 코치도 영입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