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실험
北 핵실험에 한국 유엔대표부 긴박한 움직임
입력 2013.02.12 (14:02) 수정 2013.02.12 (16:59) 국제
미국 뉴욕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는 북한의 핵실험 정황이 포착된 이후부터 의장국 자격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소집하기까지 긴박하게 움직였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예고 이후 비상 대기 상태에 있던 한국대표부는 김숙 대사를 중심으로 잇따라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유엔 주요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했습니다.

2월 안보리 의장인 김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을 확인한 뒤 의장 자격으로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한다고 이사국들에 통보했습니다.

안보리 의사 규칙에 따르면 의장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언제든지 안보리 회의를 소집할 수 있습니다.

한국대표부는 안보리 회의에서 기존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국제 사회의 경고를 무시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단호하고 강력한 대응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에 따라 다른 이사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습니다.

한국대표부와 달리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특이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北 핵실험에 한국 유엔대표부 긴박한 움직임
    • 입력 2013-02-12 14:02:53
    • 수정2013-02-12 16:59:51
    국제
미국 뉴욕 유엔 주재 한국대표부는 북한의 핵실험 정황이 포착된 이후부터 의장국 자격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소집하기까지 긴박하게 움직였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예고 이후 비상 대기 상태에 있던 한국대표부는 김숙 대사를 중심으로 잇따라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유엔 주요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했습니다.

2월 안보리 의장인 김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을 확인한 뒤 의장 자격으로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한다고 이사국들에 통보했습니다.

안보리 의사 규칙에 따르면 의장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언제든지 안보리 회의를 소집할 수 있습니다.

한국대표부는 안보리 회의에서 기존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국제 사회의 경고를 무시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단호하고 강력한 대응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에 따라 다른 이사국들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습니다.

한국대표부와 달리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특이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