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대책회의…“개성공단 특이 동향 없어”
입력 2013.02.12 (13:56) 수정 2013.02.12 (16:54)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3차 핵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관계기관들은 구체적인 정보 파악과 대책마련에 분주합니다.

통일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이중근 기자,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북한이 오늘 3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으로 보임에 따라 통일부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통일부는 아직까지 핵실험의 형태 등 구체적인 정보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북한의 매체들도 핵실험과 관련한 언급은 아직 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통일부는 김천식 차관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개성공단 등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확인하는 한편, 향후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남북 관계가 안정될 때까지 최소 인력만 방북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상근무체체에 들어간 통일부는 이와 함께 지난 6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초기대응반을 북핵 상황실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북핵 상황실에서는 핵실험 이후 북한의 동향 파악과 북한 체류 국민의 안전대책 등을 수립하게 됩니다.

통일부는 개성공단이 오늘까지 설연휴 휴무이기 때문에 백 20여 개 입주기업 가운데 19개 업체, 백60여 명만 남아 작업을 하고 있다며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통일부, 대책회의…“개성공단 특이 동향 없어”
    • 입력 2013-02-12 14:42:07
    • 수정2013-02-12 16:54:15
    속보
<앵커 멘트>

북한이 오늘 3차 핵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관계기관들은 구체적인 정보 파악과 대책마련에 분주합니다.

통일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이중근 기자,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리포트>

북한이 오늘 3차 핵실험을 감행한 것으로 보임에 따라 통일부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통일부는 아직까지 핵실험의 형태 등 구체적인 정보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북한의 매체들도 핵실험과 관련한 언급은 아직 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통일부는 김천식 차관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개성공단 등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확인하는 한편, 향후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남북 관계가 안정될 때까지 최소 인력만 방북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상근무체체에 들어간 통일부는 이와 함께 지난 6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초기대응반을 북핵 상황실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북핵 상황실에서는 핵실험 이후 북한의 동향 파악과 북한 체류 국민의 안전대책 등을 수립하게 됩니다.

통일부는 개성공단이 오늘까지 설연휴 휴무이기 때문에 백 20여 개 입주기업 가운데 19개 업체, 백60여 명만 남아 작업을 하고 있다며 안전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