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실험
美 전문가 “예상된 실험…中 대응 주목”
입력 2013.02.12 (15:07) 수정 2013.02.12 (20:41) 국제
미국의 주요 한반도 전문가들은 오늘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보이자 이미 예상된 추가 도발이기 때문에 큰 충격은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전문가들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을 통해 어떤 강력한 추가 제재에 나설 수 있을지에 주목했습니다.

니컬러스 에버슈타트 미국기업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왜 국제사회가 북한의 계속된 핵무기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놀라야 하느냐"고 반문한 뒤 "북한 지도부로서는 당연한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재단 이사장은 "유엔 안보리가 이미 북한에 대한 구체적인 제재 방침을 확인했기 때문에 핵 실험에 따른 불확실성은 없다"면서 "아울러 중국이 최근 북한을 상대로 밝혀온 경고의 결과를 곧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문가들은 북한이 중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시진핑 체제의 대북정책이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극도의 '폐쇄사회'인 북한에 대한 각종 제재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에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 美 전문가 “예상된 실험…中 대응 주목”
    • 입력 2013-02-12 15:07:22
    • 수정2013-02-12 20:41:23
    국제
미국의 주요 한반도 전문가들은 오늘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보이자 이미 예상된 추가 도발이기 때문에 큰 충격은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전문가들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을 통해 어떤 강력한 추가 제재에 나설 수 있을지에 주목했습니다.

니컬러스 에버슈타트 미국기업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왜 국제사회가 북한의 계속된 핵무기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놀라야 하느냐"고 반문한 뒤 "북한 지도부로서는 당연한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재단 이사장은 "유엔 안보리가 이미 북한에 대한 구체적인 제재 방침을 확인했기 때문에 핵 실험에 따른 불확실성은 없다"면서 "아울러 중국이 최근 북한을 상대로 밝혀온 경고의 결과를 곧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전문가들은 북한이 중국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시진핑 체제의 대북정책이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극도의 '폐쇄사회'인 북한에 대한 각종 제재가 실효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에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