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실험
외교부 “재외국민 보호 근무 태세 강화”
입력 2013.02.12 (15:08) 수정 2013.02.12 (20:41) 정치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가운데 외교통상부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근무태세를 강화하도록 본부와 재외 공관에 긴급 지시를 내렸습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실험 상황을 재외 공관에 신속하게 전파하면서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당장 재외국민에게 위험이 닥칠 것이라고 보지는 않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의미라고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 외교부 “재외국민 보호 근무 태세 강화”
    • 입력 2013-02-12 15:08:01
    • 수정2013-02-12 20:41:23
    정치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가운데 외교통상부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근무태세를 강화하도록 본부와 재외 공관에 긴급 지시를 내렸습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실험 상황을 재외 공관에 신속하게 전파하면서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당장 재외국민에게 위험이 닥칠 것이라고 보지는 않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의미라고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