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실험
이 대통령·박 당선인 “北 핵실험 강행은 국제사회 고립 자초”
입력 2013.02.12 (16:17) 수정 2013.02.12 (20:41) 정치
이명박 대통령은 박근혜 당선인과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오후 3시부터 23분 동안 계속된 회동에서 이 대통령과 박 당선인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강력한 권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자초한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과 박 당선인은 또, 북한이 이번 핵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없고 국제사회로부터 점점 더 고립되어 더 큰 어려움에 봉착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아울러 정부 이양기에 흔들림없이 일관된 대북 정책을 견지하자는데 목소리를 같이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후 청와대를 방문한 박근혜 당선인은 "북한이 그동안 우리나라와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고와 만류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세계적으로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 대통령·박 당선인 “北 핵실험 강행은 국제사회 고립 자초”
    • 입력 2013-02-12 16:17:19
    • 수정2013-02-12 20:41:23
    정치
이명박 대통령은 박근혜 당선인과 오늘 오후 청와대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오늘 오후 3시부터 23분 동안 계속된 회동에서 이 대통령과 박 당선인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강력한 권고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자초한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 대통령과 박 당선인은 또, 북한이 이번 핵실험을 통해 얻을 것은 없고 국제사회로부터 점점 더 고립되어 더 큰 어려움에 봉착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아울러 정부 이양기에 흔들림없이 일관된 대북 정책을 견지하자는데 목소리를 같이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후 청와대를 방문한 박근혜 당선인은 "북한이 그동안 우리나라와 국제사회의 강력한 경고와 만류에도 불구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세계적으로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