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한 핵실험
원자력안전기술원, 공기 중 방사능물질 포집 착수
입력 2013.02.12 (21:34) 수정 2013.02.12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은 이번 3차 핵실험에서 지난 핵실험 때와는 달리 농축 우라늄을 쓴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부는 공기 중에 유출된 방사능 물질을 포집해 북한이 사용한 핵물질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김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측 발표처럼 지하에서 핵실험을 해도 방사능 물질 일부는 공기 중으로 유출됩니다.

대표적인 것이 제논과 크립톤, 제논이 많으면 플루토늄 핵폭탄, 크립톤이 많으면 우라늄 핵폭탄을 실험한 것입니다.

이때문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전국 백22곳의 유무인 관측소를 모두 가동했습니다.

기류를 분석해 방사성 물질이 날아올 곳을 예측한 뒤 이동 포집기를 실은 배를 띄워 해상에서도 포집할 계획입니다.

최소 2,3일은 걸릴 전망입니다.

<인터뷰> 황일순(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방사능을 띄엄띄엄 내기 때문에 이것을 우리가 측정을 해서 충분한 정확도로 분석을 하려면 많은 양의 기체를 모아야 됩니다."

미국 역시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에 배치한 특수정찰기 WC-135를 통해 방사성 물질을 포집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연해주 지역의 방사능 수치가 높아지자 주기적인 측정에 들어갔고, 일본도 홋카이도의 관측 시설 10여 곳을 가동하는 등 주변국들은 우려 속에 방사능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원자력안전기술원, 공기 중 방사능물질 포집 착수
    • 입력 2013-02-12 21:36:53
    • 수정2013-02-12 22:13:22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은 이번 3차 핵실험에서 지난 핵실험 때와는 달리 농축 우라늄을 쓴 것으로 추정됩니다.

정부는 공기 중에 유출된 방사능 물질을 포집해 북한이 사용한 핵물질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김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측 발표처럼 지하에서 핵실험을 해도 방사능 물질 일부는 공기 중으로 유출됩니다.

대표적인 것이 제논과 크립톤, 제논이 많으면 플루토늄 핵폭탄, 크립톤이 많으면 우라늄 핵폭탄을 실험한 것입니다.

이때문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전국 백22곳의 유무인 관측소를 모두 가동했습니다.

기류를 분석해 방사성 물질이 날아올 곳을 예측한 뒤 이동 포집기를 실은 배를 띄워 해상에서도 포집할 계획입니다.

최소 2,3일은 걸릴 전망입니다.

<인터뷰> 황일순(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방사능을 띄엄띄엄 내기 때문에 이것을 우리가 측정을 해서 충분한 정확도로 분석을 하려면 많은 양의 기체를 모아야 됩니다."

미국 역시 일본 오키나와 미군 기지에 배치한 특수정찰기 WC-135를 통해 방사성 물질을 포집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연해주 지역의 방사능 수치가 높아지자 주기적인 측정에 들어갔고, 일본도 홋카이도의 관측 시설 10여 곳을 가동하는 등 주변국들은 우려 속에 방사능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