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 원정 경기 값진 무승부
입력 2013.02.28 (06:25) 수정 2013.02.28 (08:1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수원이 아시아 최고의 축구팀을 가리는 챔피언스리그 1차전, 원정 경기에서 값진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골키퍼 정성룡이 없었다면, 얻지 못했을 승점 1점이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잇따른 위기에도 수원이 패하지 않은 건 정성룡이 있어서였습니다.

전반 31분, 본능적인 선방.

후반에도 거미손이 빛났습니다.

가장 결정적인 건 후반 40분이었습니다.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막아내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습니다.

선발 출전한 정대세는 몸이 무거웠고, 수비는 문제를 노출했지만, 든든한 골키퍼 정성룡의 활약에 서정원 감독은 사령탑 데뷔전에서 값진 무승부를 안았습니다.

<인터뷰>서정원(수원 감독)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 얻었다. 이제 K리그 개막전에서 좋은 결과 얻겠다."

G조의 포항은 중국 베이징 궈안과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수원, 원정 경기 값진 무승부
    • 입력 2013-02-28 06:30:09
    • 수정2013-02-28 08:17: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축구 수원이 아시아 최고의 축구팀을 가리는 챔피언스리그 1차전, 원정 경기에서 값진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골키퍼 정성룡이 없었다면, 얻지 못했을 승점 1점이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잇따른 위기에도 수원이 패하지 않은 건 정성룡이 있어서였습니다.

전반 31분, 본능적인 선방.

후반에도 거미손이 빛났습니다.

가장 결정적인 건 후반 40분이었습니다.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막아내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했습니다.

선발 출전한 정대세는 몸이 무거웠고, 수비는 문제를 노출했지만, 든든한 골키퍼 정성룡의 활약에 서정원 감독은 사령탑 데뷔전에서 값진 무승부를 안았습니다.

<인터뷰>서정원(수원 감독)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 얻었다. 이제 K리그 개막전에서 좋은 결과 얻겠다."

G조의 포항은 중국 베이징 궈안과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