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G 벤치’ 박지성, 2군 경기서 감각 조율
입력 2013.02.28 (09:34)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뛰는 박지성(32·퀸스파크레인저스)이 2군 경기에서 감각을 조율했다.

28일 퀸스파크에 따르면 박지성은 전날 챔피언십(2부 리그) 왓포드와의 리저브 연습경기에 나섰다.

리저브 경기는 1군에서 대기하는 선수, 재활하는 선수, 입단한 지 오래되지 않은 선수, 2군에서 뛰어난 선수 등 감독이 경기감각이나 기량을 재점검해야 하는 선수들이 출전한다.

박지성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근 3경기 연속으로 벤치를 지켜 실전감각이 떨어진 상태다.

퀸스파크는 박지성을 포함해 수비수 네덤 오누오하, 미드필더 숀 데리, 삼바 디아키테 등 비교적 경험이 많은 선수들을 이번 리저브 경기에 내보냈다.

이 구단은 3월 3일 사우샘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원정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퀸스파크는 아직도 승점 17로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 가운데 최하위로 처져 강등권을 탈출하기 위한 승부수를 던져야 할 때가 왔다.
  • ‘3G 벤치’ 박지성, 2군 경기서 감각 조율
    • 입력 2013-02-28 09:34:35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뛰는 박지성(32·퀸스파크레인저스)이 2군 경기에서 감각을 조율했다.

28일 퀸스파크에 따르면 박지성은 전날 챔피언십(2부 리그) 왓포드와의 리저브 연습경기에 나섰다.

리저브 경기는 1군에서 대기하는 선수, 재활하는 선수, 입단한 지 오래되지 않은 선수, 2군에서 뛰어난 선수 등 감독이 경기감각이나 기량을 재점검해야 하는 선수들이 출전한다.

박지성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근 3경기 연속으로 벤치를 지켜 실전감각이 떨어진 상태다.

퀸스파크는 박지성을 포함해 수비수 네덤 오누오하, 미드필더 숀 데리, 삼바 디아키테 등 비교적 경험이 많은 선수들을 이번 리저브 경기에 내보냈다.

이 구단은 3월 3일 사우샘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원정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퀸스파크는 아직도 승점 17로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 가운데 최하위로 처져 강등권을 탈출하기 위한 승부수를 던져야 할 때가 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