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봄꽃 평년보다 늦다…서울 내달 중순 절정
입력 2013.02.28 (09:42) 수정 2013.02.28 (17:16) 연합뉴스
봄을 알리는 개나리와 진달래가 올해는 평년보다 다소 늦게 필 전망이다.

기상청은 2월 기온이 평년보다 낮았고 3월 초순에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봄꽃 개화시기가 평년보다 2∼8일 늦춰지겠다고 28일 밝혔다.

3월 중·하순에 추웠던 지난해보다는 조금 빠를 것으로 보인다.

개나리는 다음달 21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21∼30일, 중부지방은 3월 31일∼4월 8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간 지방은 4월 9일 이후에 필 것으로 예측됐다.

진달래는 다음달 24일 역시 서귀포에서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남부지방은 3월 23일∼4월 2일, 중부지방은 4월 4∼10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간은 4월 11일 이후 개화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봄꽃은 보통 개화 이후 일주일 정도 지나면 만개한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3월 28∼31일, 남부지방은 3월 28일∼4월9일, 중부지방은 4월 7∼17일 봄꽃이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경우 개나리는 4월 4일, 진달래는 4월 5일 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는 평년보다 각각 7일 늦은 것이다.

서울의 봄꽃은 4월 11∼12일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개나리와 진달래는 2∼3월의 기온 변동에 따라 개화시기도 해마다 크게 달라진다.

2000년대 들어 서귀포는 개나리가 가장 일찍 핀 2009년(3월 6일)과 가장 늦은 지난해(3월 27일)가 3주 차이였다.

서울도 2002·2007년(3월 20일) 개나리가 2001년(4월 9일)에 비해 20일 일찍 피었다.
  • 올해 봄꽃 평년보다 늦다…서울 내달 중순 절정
    • 입력 2013-02-28 09:42:42
    • 수정2013-02-28 17:16:57
    연합뉴스
봄을 알리는 개나리와 진달래가 올해는 평년보다 다소 늦게 필 전망이다.

기상청은 2월 기온이 평년보다 낮았고 3월 초순에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봄꽃 개화시기가 평년보다 2∼8일 늦춰지겠다고 28일 밝혔다.

3월 중·하순에 추웠던 지난해보다는 조금 빠를 것으로 보인다.

개나리는 다음달 21일 서귀포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21∼30일, 중부지방은 3월 31일∼4월 8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간 지방은 4월 9일 이후에 필 것으로 예측됐다.

진달래는 다음달 24일 역시 서귀포에서 가장 먼저 꽃을 피워 남부지방은 3월 23일∼4월 2일, 중부지방은 4월 4∼10일,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산간은 4월 11일 이후 개화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봄꽃은 보통 개화 이후 일주일 정도 지나면 만개한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3월 28∼31일, 남부지방은 3월 28일∼4월9일, 중부지방은 4월 7∼17일 봄꽃이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경우 개나리는 4월 4일, 진달래는 4월 5일 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는 평년보다 각각 7일 늦은 것이다.

서울의 봄꽃은 4월 11∼12일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개나리와 진달래는 2∼3월의 기온 변동에 따라 개화시기도 해마다 크게 달라진다.

2000년대 들어 서귀포는 개나리가 가장 일찍 핀 2009년(3월 6일)과 가장 늦은 지난해(3월 27일)가 3주 차이였다.

서울도 2002·2007년(3월 20일) 개나리가 2001년(4월 9일)에 비해 20일 일찍 피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