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상기후로 세계 곡물 생산 감소폭 10년 만에 최대
입력 2013.02.28 (10:49) 수정 2013.02.28 (17:00) 경제
지난해 전 세계에 몰아닥친 가뭄 등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세계 곡물 생산량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국제금융센터와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의 쌀, 밀, 옥수수, 보리 등 곡물 생산량은 22억 4천360만톤에 그쳐 전년보다 3.1%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 2002년 이후 가장 많이 감소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공급량은 전 세계 수요 22억 8천500만톤보다 4천100만톤이 부족해, 지난해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밀 가격은 1년간 19% 올랐고 옥수수 값은 8% 상승했습니다.

전 세계 곡물 재고율 역시 18.6%로 2007년 17.8%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 이상기후로 세계 곡물 생산 감소폭 10년 만에 최대
    • 입력 2013-02-28 10:49:28
    • 수정2013-02-28 17:00:53
    경제
지난해 전 세계에 몰아닥친 가뭄 등 이상기후의 영향으로 세계 곡물 생산량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국제금융센터와 미국 농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의 쌀, 밀, 옥수수, 보리 등 곡물 생산량은 22억 4천360만톤에 그쳐 전년보다 3.1%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 2002년 이후 가장 많이 감소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공급량은 전 세계 수요 22억 8천500만톤보다 4천100만톤이 부족해, 지난해 국제 원자재 시장에서 밀 가격은 1년간 19% 올랐고 옥수수 값은 8% 상승했습니다.

전 세계 곡물 재고율 역시 18.6%로 2007년 17.8% 이후 5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