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전북·수원·포항 ‘목표는 오직 우승!’
입력 2013.02.28 (15:00) 수정 2013.02.28 (17:05) 연합뉴스
2013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서 4룡(龍)으로 손꼽히는 FC서울-전북 현대-포항 스틸러스-수원 삼성이 이번 시즌 목표를 이구동성으로 우승이라고 꼽았다.

이번 시즌 K리그 클래식에 참가하는 14개 클럽은 28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저마다 세운 이번 시즌 목표를 팬들에게 공개했다.

지난해 챔피언인 서울을 필두로 '닥공 시즌2'를 외치는 전북, '토종의 힘'을 앞세운 포항, '영원한 우승 후보' 수원은 나란히 우승을 목표로 내세웠다.

공교롭게도 서울-전북-포항-수원은 2013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참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서울과 전북은 K리그 클래식 우승과 더불어 '아시아 챔피언'이라는 목표를 또 하나 추가했다. 하지만 수원과 포항은 정규리그에서 내실을 다지자는 의미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의욕은 살짝 감췄다.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울산은 '골잡이' 이근호(상주)와 수비수 곽태휘(알 샤밥)가 빠지는 전력 손실을 감안해 정규리그 3위 이상이라는 현실적인 목표를 내세웠다.

또 제주 유나이티드를 필두로 윤성효 감독을 새로 맞이한 부산 아이파크, 지난 시즌 하위 스플릿 선두를 차지한 인천 유나이티드, 안익수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성남 일화 등도 정규리그에서 3위 이상 차지해 내년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선물로 받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당성증 감독이 수석코치에서 사령탑으로 변신한 대구FC는 이보다 한발 낮춘 4강을 목표로 내세웠다.

반면 상대적으로 중하위권 전력으로 평가되는 전남 드래곤즈, 대전 시티즌, 강원FC는 보다 현실적인 목표인 상위 스플릿(7위 이상) 진출을 다짐하고 나섰다.

지난 시즌 2부리그 강등에서 어렵게 비켜난 대전은 '한자릿수 순위'라는 구체적 지향점을 내놨고, 지난 시즌 14위를 차지해 강등권에서 겨우 벗어난 강원은 '강등 탈출'이라는 애절한 목표를 상정해 눈길을 끌었다.
  • 서울·전북·수원·포항 ‘목표는 오직 우승!’
    • 입력 2013-02-28 15:00:34
    • 수정2013-02-28 17:05:08
    연합뉴스
2013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서 4룡(龍)으로 손꼽히는 FC서울-전북 현대-포항 스틸러스-수원 삼성이 이번 시즌 목표를 이구동성으로 우승이라고 꼽았다.

이번 시즌 K리그 클래식에 참가하는 14개 클럽은 28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저마다 세운 이번 시즌 목표를 팬들에게 공개했다.

지난해 챔피언인 서울을 필두로 '닥공 시즌2'를 외치는 전북, '토종의 힘'을 앞세운 포항, '영원한 우승 후보' 수원은 나란히 우승을 목표로 내세웠다.

공교롭게도 서울-전북-포항-수원은 2013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참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서울과 전북은 K리그 클래식 우승과 더불어 '아시아 챔피언'이라는 목표를 또 하나 추가했다. 하지만 수원과 포항은 정규리그에서 내실을 다지자는 의미에서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의욕은 살짝 감췄다.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울산은 '골잡이' 이근호(상주)와 수비수 곽태휘(알 샤밥)가 빠지는 전력 손실을 감안해 정규리그 3위 이상이라는 현실적인 목표를 내세웠다.

또 제주 유나이티드를 필두로 윤성효 감독을 새로 맞이한 부산 아이파크, 지난 시즌 하위 스플릿 선두를 차지한 인천 유나이티드, 안익수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성남 일화 등도 정규리그에서 3위 이상 차지해 내년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선물로 받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당성증 감독이 수석코치에서 사령탑으로 변신한 대구FC는 이보다 한발 낮춘 4강을 목표로 내세웠다.

반면 상대적으로 중하위권 전력으로 평가되는 전남 드래곤즈, 대전 시티즌, 강원FC는 보다 현실적인 목표인 상위 스플릿(7위 이상) 진출을 다짐하고 나섰다.

지난 시즌 2부리그 강등에서 어렵게 비켜난 대전은 '한자릿수 순위'라는 구체적 지향점을 내놨고, 지난 시즌 14위를 차지해 강등권에서 겨우 벗어난 강원은 '강등 탈출'이라는 애절한 목표를 상정해 눈길을 끌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