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급 물가관계부처회의…“2%대 안정 목표”
입력 2013.02.28 (17:02) 수정 2013.02.28 (17:5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정부 들어 처음으로 오늘 물가관계부처회의가 열렸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최근 오른 생활물가 안정 대책이 중점 논의됐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정부 첫 물가대책 회의가 신제윤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열렸습니다.

물가 회의는 통상적으로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부처 장관들을 소집해 열었지만, 현재는 각 장관들이 사실상 공석인 만큼 차관들이 참석했습니다.

오늘 회의는 어제 박근혜 대통령이 첫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물가안정을 강도 높게 주문한 데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습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농산물과 식품가공품, 석유류 등 서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먼저, 봄 채소가 출하되는 4월까지 정부 비축물량을 방출하고 수입량을 늘리는 등 수급안정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중앙공공요금은 추가 인상을 억제하고 지자체와도 협조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공요금 산정 기준을 개정해 2%대 물가를 유지하기 위한 시장 구조를 만들어 나갈 방침입니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새정부 초기 물가 불안요인을 수시로 점검하고, 물가 안정 기조를 정착시킬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긴급 물가관계부처회의…“2%대 안정 목표”
    • 입력 2013-02-28 17:03:32
    • 수정2013-02-28 17:59:01
    뉴스 5
<앵커 멘트>

새정부 들어 처음으로 오늘 물가관계부처회의가 열렸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최근 오른 생활물가 안정 대책이 중점 논의됐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정부 첫 물가대책 회의가 신제윤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열렸습니다.

물가 회의는 통상적으로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부처 장관들을 소집해 열었지만, 현재는 각 장관들이 사실상 공석인 만큼 차관들이 참석했습니다.

오늘 회의는 어제 박근혜 대통령이 첫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물가안정을 강도 높게 주문한 데 따른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 소집됐습니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농산물과 식품가공품, 석유류 등 서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먼저, 봄 채소가 출하되는 4월까지 정부 비축물량을 방출하고 수입량을 늘리는 등 수급안정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또 중앙공공요금은 추가 인상을 억제하고 지자체와도 협조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공요금 산정 기준을 개정해 2%대 물가를 유지하기 위한 시장 구조를 만들어 나갈 방침입니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새정부 초기 물가 불안요인을 수시로 점검하고, 물가 안정 기조를 정착시킬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