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4년 만에 복원된 백범 김구의 흔적
입력 2013.02.28 (17:17) 수정 2013.02.28 (20:55) 포토뉴스
64년만에 복원된 백범 김구의 흔적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64년만에 복원된 백범 김구의 흔적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64년만에 복원된 백범 김구의 흔적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김구 선생은 1949년 6월 집무실 복도 책상에서 대한민국 육군 소위이자 주한미군방첩대(CIC) 요원인 안두희에게 암살당했다. 왼쪽 창문의 흔적은 선생을 겨냥한 안두희의 빗나간 총탄 자국이며, 의자에는 당시 선생이 앉아있었다.
김구 선생의 암살 흔적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김구 선생은 1949년 6월 집무실 복도 책상에서 대한민국 육군 소위이자 주한미군방첩대(CIC) 요원인 안두희에게 암살당했다. 창문에 남은 흔적은 선생을 겨냥한 안두희가 쏜 빗나간 총탄 자국이다.
김구 선생의 암살 흔적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김구 선생은 1949년 6월 집무실 복도 책상에서 대한민국 육군 소위이자 주한미군방첩대(CIC) 요원인 안두희에게 암살당했다. 창문에 남은 흔적은 선생을 겨냥한 안두희가 쏜 빗나간 총탄 자국이다.
김구 선생의 암살 흔적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김구 선생은 1949년 6월 집무실 복도 책상에서 대한민국 육군 소위이자 주한미군방첩대(CIC) 요원인 안두희에게 암살당했다. 창문에 남은 흔적은 선생을 겨냥한 안두희가 쏜 빗나간 총탄 자국이다.
복원 마친 경교장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복원된 경교장이 언론에 공개된 28일 오후 관계자들이 김구 선생 집무실을 둘러보고 있다.
64년만에 복원된 백범 김구의 흔적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사진은 경교장 지하에 전시된 김구 선생 서거 당시 '혈의'.
경교장, 3.1절 다음날부터 공개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경교장, 3.1절 다음날부터 공개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사진은 28일 오후 공개된 경교장 외관.
경교장, 3.1절 다음날부터 공개
3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사진은 28일 오후 공개된 경교장 외관.
 
  • 64년 만에 복원된 백범 김구의 흔적
    • 입력 2013-02-28 17:17:11
    • 수정2013-02-28 20:55:34
    포토뉴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년여에 걸친 사적 465호 경교장(京橋莊)이 원형 복원을 마치고 3.1절 다음날인 2일부터 시민에 무료 개방된다. 서울 종로구 새문안길에 위치한 경교장은 1945년 11월 중국에서 환국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던 곳으로 김구 선생 서거 이후 미군주둔지, 주한 대만대사관저 등으로 사용되다 1967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이 사들여 병원건물로 사용해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