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하수관로 83곳 2분마다 수위 측정
입력 2013.02.28 (19:27) 사회
여름철 집중호우 피해를 막기 위해 서울지역에 2분 단위로 하수관로의 수위를 측정하는 시스템이 확대 설치됩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양천구 등 43곳에 '하수관로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한 데 이어 올해에도 상반기 내에 자치구마다 1곳 이상, 모두 40곳에 추가 설치할 계획입니다.

이 시스템은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맨홀에 측정기를 달아 실시간으로 측정한 수위를 서울시와 각 자치구의 상황실로 전송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침수피해 예방 효과와 함께 펌프장 가동과 하수관로 청소 등도 효율적으로 실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달부터 하수관로 수위를 시민이 직접 볼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 서울 하수관로 83곳 2분마다 수위 측정
    • 입력 2013-02-28 19:27:49
    사회
여름철 집중호우 피해를 막기 위해 서울지역에 2분 단위로 하수관로의 수위를 측정하는 시스템이 확대 설치됩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양천구 등 43곳에 '하수관로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한 데 이어 올해에도 상반기 내에 자치구마다 1곳 이상, 모두 40곳에 추가 설치할 계획입니다.

이 시스템은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운 맨홀에 측정기를 달아 실시간으로 측정한 수위를 서울시와 각 자치구의 상황실로 전송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침수피해 예방 효과와 함께 펌프장 가동과 하수관로 청소 등도 효율적으로 실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이달부터 하수관로 수위를 시민이 직접 볼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