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티븐 스필버그, 제66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장
입력 2013.02.28 (20:34) 연합뉴스
할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세계 최고 권위의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칸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스필버그가 오는 5월 15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66회 칸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27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밝혔다.

스필버그는 공식 성명에서 "영화의 국제적인 언어를 지키기 위한, 이 영화제의 확고한 임무를 향한 나의 경배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며 "무엇보다 가장 대단한 권위는 이 영화제가 항상 영화를 문화와 세대를 넘나드는 매개체로 확립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탈리아의 작가이자 감독, 제작자인 난니 모레티의 뒤를 이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게 됐다.

스필버그는 칸영화제와 여러 차례 인연을 이어왔다. 첫 장편 데뷔작 '슈가랜드 특급'이 1974년 칸에서 각본상을 받았으며, 대표작인 'E.T'는 1982년에 칸 폐막작으로 처음 공개됐다. '컬러 퍼플'은 1986년에 비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영화제 측은 수년 전부터 스필버그에게 심사위원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했지만, 스필버그가 계속 영화 촬영으로 바빠 고사하다가 드디어 수락했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또 스필버그의 최근작 '링컨'이 프랑스에서 100만 관객 이상 동원하며 흥행했다고 강조했다.

스필버그는 지난 24일 열린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랐지만, 고배를 마셨다. '쉰들러 리스트'(1994)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 '라이언 일병 구하기'(1998)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 스티븐 스필버그, 제66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장
    • 입력 2013-02-28 20:34:33
    연합뉴스
할리우드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세계 최고 권위의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칸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스필버그가 오는 5월 15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66회 칸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27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 밝혔다.

스필버그는 공식 성명에서 "영화의 국제적인 언어를 지키기 위한, 이 영화제의 확고한 임무를 향한 나의 경배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며 "무엇보다 가장 대단한 권위는 이 영화제가 항상 영화를 문화와 세대를 넘나드는 매개체로 확립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탈리아의 작가이자 감독, 제작자인 난니 모레티의 뒤를 이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게 됐다.

스필버그는 칸영화제와 여러 차례 인연을 이어왔다. 첫 장편 데뷔작 '슈가랜드 특급'이 1974년 칸에서 각본상을 받았으며, 대표작인 'E.T'는 1982년에 칸 폐막작으로 처음 공개됐다. '컬러 퍼플'은 1986년에 비경쟁부문에 초청됐다.

영화제 측은 수년 전부터 스필버그에게 심사위원장을 맡아달라고 부탁했지만, 스필버그가 계속 영화 촬영으로 바빠 고사하다가 드디어 수락했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또 스필버그의 최근작 '링컨'이 프랑스에서 100만 관객 이상 동원하며 흥행했다고 강조했다.

스필버그는 지난 24일 열린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후보에 올랐지만, 고배를 마셨다. '쉰들러 리스트'(1994)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 '라이언 일병 구하기'(1998)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