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정 마지막 청사 경교장 64년 만에 복원 개방
입력 2013.02.28 (21:42) 수정 2013.02.28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인 경교장이 64년만에 복원됐습니다.

백범 김구 선생이 서거한 곳이기도 한 경교장의 모습을 박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 경교장입니다.

전환 김구 선생의 거처에는 선생의 마지막 순간이 재현됐습니다.

피로 얼룩진 마지막 의복.

암살 당시 총탄의 흔적도 복원됐습니다.

<녹취> 류위남(학예 연구사) : "두 발을 맞으시고 두 발은 빗나가서 당시의 빗나간 흔적을 당시 외국 잡지에 나왔던 사진 그대로..."

백범의 집무실과 서재, 임시정부의 회의가 열렸던 응접실이 되살아났습니다.

사진으로만 남은 경교장의 옛모습을 수 차례의 고증을 거쳐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1945년 12월 3일 김구 선생 등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각료들이 처음으로 국무위원회를 개최한 곳입니다. 국무위원회는 임시정부의 정책을 만들고 심의하는 역할을 했습니다.

부엌이 있던 지하에는 남북 통일정부의 수립을 탄원하는 속옷 밀서와 백범일지의 초간본 등이 전시됐습니다.

<인터뷰> 한문철(서울시 문화관광디자인 본부장) :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거처였습니다. 이 곳을 진정성 있는 복원을 통해서 시민분들께 올바른 우리 역사를 이해하시는데 도움이 되고자..."
64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경교장.

험난했던 시대, 독립운동가의 고뇌와 아픔을 침묵으로 웅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임정 마지막 청사 경교장 64년 만에 복원 개방
    • 입력 2013-02-28 21:42:48
    • 수정2013-02-28 22:02:27
    뉴스 9
<앵커 멘트>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인 경교장이 64년만에 복원됐습니다.

백범 김구 선생이 서거한 곳이기도 한 경교장의 모습을 박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 경교장입니다.

전환 김구 선생의 거처에는 선생의 마지막 순간이 재현됐습니다.

피로 얼룩진 마지막 의복.

암살 당시 총탄의 흔적도 복원됐습니다.

<녹취> 류위남(학예 연구사) : "두 발을 맞으시고 두 발은 빗나가서 당시의 빗나간 흔적을 당시 외국 잡지에 나왔던 사진 그대로..."

백범의 집무실과 서재, 임시정부의 회의가 열렸던 응접실이 되살아났습니다.

사진으로만 남은 경교장의 옛모습을 수 차례의 고증을 거쳐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1945년 12월 3일 김구 선생 등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각료들이 처음으로 국무위원회를 개최한 곳입니다. 국무위원회는 임시정부의 정책을 만들고 심의하는 역할을 했습니다.

부엌이 있던 지하에는 남북 통일정부의 수립을 탄원하는 속옷 밀서와 백범일지의 초간본 등이 전시됐습니다.

<인터뷰> 한문철(서울시 문화관광디자인 본부장) :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거처였습니다. 이 곳을 진정성 있는 복원을 통해서 시민분들께 올바른 우리 역사를 이해하시는데 도움이 되고자..."
64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경교장.

험난했던 시대, 독립운동가의 고뇌와 아픔을 침묵으로 웅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