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프라 윈프리, 세계 유명인 중 영향력 1위”
입력 2013.03.16 (08:08) 연합뉴스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2년 연속 경제잡지 포브스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유명인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윈프리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오프라 윈프리 쇼'를 그만둔 지 2년 가까이 됐지만, 여전히 1위에 오르면서 저력을 과시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다가 자신의 쇼에 고정출연하며 인기를 끈 메멧 오즈 박사와 경제전문가 수지 오먼을 10위권 안에 올려놓으면서 실제로 미치는 영향력은 더 크다는 것을 보여줬다.

오프라 쇼의 건강 클리닉에 패널로 나오다 지금은 토크쇼를 직접 진행하는 오즈 박사는 유명 앵커 바버라 월터스(7위)나 영화배우이자 감독인 클린트 이스트우드(10위)보다 높은 6위에 올랐다.

오먼 역시 9위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2위,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은 3위, 론 하워드와 조지 루카스 감독이 각각 4위와 5위에 오르면서 영화감독들이 두각을 드러냈다.

지난해 2위에 올랐던 영화배우 마이클 J 폭스는 13위로 미끄러졌다.
  • “오프라 윈프리, 세계 유명인 중 영향력 1위”
    • 입력 2013-03-16 08:08:56
    연합뉴스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2년 연속 경제잡지 포브스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유명인 1위에 올랐다.

포브스는 윈프리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오프라 윈프리 쇼'를 그만둔 지 2년 가까이 됐지만, 여전히 1위에 오르면서 저력을 과시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다가 자신의 쇼에 고정출연하며 인기를 끈 메멧 오즈 박사와 경제전문가 수지 오먼을 10위권 안에 올려놓으면서 실제로 미치는 영향력은 더 크다는 것을 보여줬다.

오프라 쇼의 건강 클리닉에 패널로 나오다 지금은 토크쇼를 직접 진행하는 오즈 박사는 유명 앵커 바버라 월터스(7위)나 영화배우이자 감독인 클린트 이스트우드(10위)보다 높은 6위에 올랐다.

오먼 역시 9위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2위,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은 3위, 론 하워드와 조지 루카스 감독이 각각 4위와 5위에 오르면서 영화감독들이 두각을 드러냈다.

지난해 2위에 올랐던 영화배우 마이클 J 폭스는 13위로 미끄러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