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랑·통합’ 즉위 미사
입력 2013.03.20 (11:00) 수정 2013.03.20 (13: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란치스코 교황은 공식 취임식인 즉위 미사에서 약자에 대한 사랑과 보호를 호소했습니다.

즉위 미사는 교황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진행됐습니다.

파리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순례객들의 환호 속에 제266대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존의 방탄 차량이 아닌 무개차를 타고 등장합니다.

경호상 위험에도 불구하고 순례객들과 직접 만나기 위해 교황이 요청한 조칩니다.

교황은 자리에 앉아 어부였던 초대 교황 베드로의 후계자를 의미하는 교황의 상징인 어부의 반지를 받습니다.

대부분 교황이 순금 반지를 꼈던 것과 달리 프란치스코 교황은 금으로 도금한 반지를 꼈습니다.

교황은 생명과 사랑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 교황 : "이 세상이 파괴와 죽음으로 발전하지 않게 합시다."

즉위 미사에는 130개 나라 축하 사절은 물론, 가톨릭과 개신교 그리고 이슬람교, 유대교, 불교 성직자들도 자리해 교황의 취임을 축하했습니다.

특히 천년 전 동서 교회 분열 이후 그리스 정교회 수장이 처음으로 로마 교회의 수장인 교황의 취임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교황은 약자에 대한 사랑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 프란치스코 교황 : "모든 사람들, 특히 가난한 사람들과 약한 사람들을 보호합시다."

행사를 간소하게 치르라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에 따라 이번 즉위 미사는 종전보다 1시간 정도 짧게 진행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사랑·통합’ 즉위 미사
    • 입력 2013-03-20 11:04:03
    • 수정2013-03-20 13:01:0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프란치스코 교황은 공식 취임식인 즉위 미사에서 약자에 대한 사랑과 보호를 호소했습니다.

즉위 미사는 교황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진행됐습니다.

파리 박상용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순례객들의 환호 속에 제266대 프란치스코 교황이 기존의 방탄 차량이 아닌 무개차를 타고 등장합니다.

경호상 위험에도 불구하고 순례객들과 직접 만나기 위해 교황이 요청한 조칩니다.

교황은 자리에 앉아 어부였던 초대 교황 베드로의 후계자를 의미하는 교황의 상징인 어부의 반지를 받습니다.

대부분 교황이 순금 반지를 꼈던 것과 달리 프란치스코 교황은 금으로 도금한 반지를 꼈습니다.

교황은 생명과 사랑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 교황 : "이 세상이 파괴와 죽음으로 발전하지 않게 합시다."

즉위 미사에는 130개 나라 축하 사절은 물론, 가톨릭과 개신교 그리고 이슬람교, 유대교, 불교 성직자들도 자리해 교황의 취임을 축하했습니다.

특히 천년 전 동서 교회 분열 이후 그리스 정교회 수장이 처음으로 로마 교회의 수장인 교황의 취임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교황은 약자에 대한 사랑을 호소했습니다.

<인터뷰> 프란치스코 교황 : "모든 사람들, 특히 가난한 사람들과 약한 사람들을 보호합시다."

행사를 간소하게 치르라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에 따라 이번 즉위 미사는 종전보다 1시간 정도 짧게 진행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