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민간대북 지원 승인
입력 2013.03.22 (13:33) 정치
박근혜 정부 들어 첫 인도적 차원의 민간 대북 지원이 이뤄집니다.

통일부는 오늘 브리핑에서 유진벨재단이 신청한 결핵약 등 6억 7천 8백만 원 상당의 인도적 대북지원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의 결핵환자들에게 치료약이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이번 결핵약 반출 신청을 승인했다며 남북 간에 신뢰를 쌓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이후 대북지원이 승인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에 지원되는 결핵약은 5백여 명 정도를 치료할 수 있는 분량으로 유진벨재단이 북한의 평양과 남포, 평안도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8개 결핵센터의 환자를 위한 것으로 다음 달 중으로 중국 대련항을 통해 배편으로 북측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민간대북 지원 승인
    • 입력 2013-03-22 13:33:09
    정치
박근혜 정부 들어 첫 인도적 차원의 민간 대북 지원이 이뤄집니다.

통일부는 오늘 브리핑에서 유진벨재단이 신청한 결핵약 등 6억 7천 8백만 원 상당의 인도적 대북지원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의 결핵환자들에게 치료약이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이번 결핵약 반출 신청을 승인했다며 남북 간에 신뢰를 쌓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이후 대북지원이 승인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에 지원되는 결핵약은 5백여 명 정도를 치료할 수 있는 분량으로 유진벨재단이 북한의 평양과 남포, 평안도 지역에서 운영하고 있는 8개 결핵센터의 환자를 위한 것으로 다음 달 중으로 중국 대련항을 통해 배편으로 북측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