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5월초 방미…의회 연설 추진
입력 2013.03.22 (14:03) 수정 2013.03.22 (17: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정상회담이 5월 둘째주 개최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 방미에 대한 미 의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공세적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대북전략을 묻는 질의들이 이어지고 있고 방미시 의회 연설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재정위기와 총기 대책 마련에도 눈코 뜰 새 없는 미국 의회지만 하루 한 건 이상 한반도 관련 청문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상원 아태 소위가 열렸고 공화당의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루비오 의원이 나서서 한국 새 정부와의 협력 강화방안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녹취> 마크 루비오 (美 상원의원)

비슷한 시각 의사당 본회의장 옆방에서는 한국 문제에 관심이 큰 의원들이 별도로 모여 박 대통령의 방미 의미 등을 평가했습니다.

50 여명에 이르는 코리아 코커스 그룹, 한국 전문 의원들 가운데 의장단이 나왔습니다.

<녹취> 로스캠 (미 하원의원/코리아 코커스 공동의장)

<녹취> 켈리 (미 하원의원/코리아 코커스 공동의장)

북한의 위협 속에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 등을 직접 듣겠다며, 의원들은 박 대통령의 의회 연설도 추진중입니다.

<녹취> 최영진 (주미 한국대사)

한국인 전문직에 대한 비자쿼터 확대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5월 둘째주를 목표로 준비중인 한미정상회담에 미 정치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박 대통령 5월초 방미…의회 연설 추진
    • 입력 2013-03-22 14:03:07
    • 수정2013-03-22 17:33:11
    뉴스 12
<앵커 멘트>

한미정상회담이 5월 둘째주 개최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첫 여성 대통령 방미에 대한 미 의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공세적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대북전략을 묻는 질의들이 이어지고 있고 방미시 의회 연설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강덕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재정위기와 총기 대책 마련에도 눈코 뜰 새 없는 미국 의회지만 하루 한 건 이상 한반도 관련 청문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상원 아태 소위가 열렸고 공화당의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는 루비오 의원이 나서서 한국 새 정부와의 협력 강화방안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녹취> 마크 루비오 (美 상원의원)

비슷한 시각 의사당 본회의장 옆방에서는 한국 문제에 관심이 큰 의원들이 별도로 모여 박 대통령의 방미 의미 등을 평가했습니다.

50 여명에 이르는 코리아 코커스 그룹, 한국 전문 의원들 가운데 의장단이 나왔습니다.

<녹취> 로스캠 (미 하원의원/코리아 코커스 공동의장)

<녹취> 켈리 (미 하원의원/코리아 코커스 공동의장)

북한의 위협 속에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정책 등을 직접 듣겠다며, 의원들은 박 대통령의 의회 연설도 추진중입니다.

<녹취> 최영진 (주미 한국대사)

한국인 전문직에 대한 비자쿼터 확대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5월 둘째주를 목표로 준비중인 한미정상회담에 미 정치권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