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배구, ‘FA 5시즌·보호 1명 확대’ 변경
입력 2013.03.22 (14:36) 연합뉴스
올해 신인드래프트에서 프로배구 무대를 노크하는 신인 선수들은 선배들보다 빨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거나 해외진출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FA와 해외진출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개정된 규정에 남자부 선수들은 국내에서 총 경기의 25% 이상 뛴 시즌을 5번 채우면 FA 자격을 얻는다. 기존의 6시즌에서 1시즌이 줄어들어 여자부와 같은 조건이 됐다.

아울러 FA 선수가 팀을 옮길 때 원 소속구단에 주는 보상도 줄였다.

원래는 해당 선수 연봉의 400%를 주거나 300%와 보호선수 외 1명을 내줘야 했으나 올해부터는 연봉의 300%, 혹은 200%와 보호선수 외 1명을 내주면 된다.

동시에 남녀부 모두 보호선수 숫자를 기존 4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

FA 선수를 데려가는 구단이 떠안는 부담을 줄여 선수 이동이 활발해질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 것이다.

선수의 해외진출과 관련한 규정도 손질했다.

남녀부 모두 선수가 4시즌을 국내에서 소화하고 나면 국제무대로 눈을 넓힐 수 있다. 단, 고졸 선수는 5시즌을 채워야 한다.

구단과 선수가 합의했을 때는 시즌 제한 없이도 언제든 외국으로 나가 뛸 수 있다.

또 선수가 유상임대로 외국에서 뛴 기간도 FA 자격 기한에 산입해 주기로 했다. 이 선수가 국내에 복귀할 때는 FA 규정에 따라 원 소속구단이 우선 협상권을 갖게 된다.

그러나 KOVO는 이 규정이 2013-2014시즌 드래프트에서 뽑히는 신인부터 적용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원 소속구단인 흥국생명과 거듭 줄다리기를 벌여 온 여자배구의 거포 김연경(25)에게 소급 적용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신원호 KOVO 사무총장은 "한 선수를 위해 규정을 소급 적용할 경우 리그의 근간을 뒤흔들 우려가 있다"면서 "김연경의 자격과 관련해서는 흥국생명과의 계약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 프로배구, ‘FA 5시즌·보호 1명 확대’ 변경
    • 입력 2013-03-22 14:36:31
    연합뉴스
올해 신인드래프트에서 프로배구 무대를 노크하는 신인 선수들은 선배들보다 빨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거나 해외진출 기회를 얻을 수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사회를 열고 FA와 해외진출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개정된 규정에 남자부 선수들은 국내에서 총 경기의 25% 이상 뛴 시즌을 5번 채우면 FA 자격을 얻는다. 기존의 6시즌에서 1시즌이 줄어들어 여자부와 같은 조건이 됐다.

아울러 FA 선수가 팀을 옮길 때 원 소속구단에 주는 보상도 줄였다.

원래는 해당 선수 연봉의 400%를 주거나 300%와 보호선수 외 1명을 내줘야 했으나 올해부터는 연봉의 300%, 혹은 200%와 보호선수 외 1명을 내주면 된다.

동시에 남녀부 모두 보호선수 숫자를 기존 4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

FA 선수를 데려가는 구단이 떠안는 부담을 줄여 선수 이동이 활발해질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춘 것이다.

선수의 해외진출과 관련한 규정도 손질했다.

남녀부 모두 선수가 4시즌을 국내에서 소화하고 나면 국제무대로 눈을 넓힐 수 있다. 단, 고졸 선수는 5시즌을 채워야 한다.

구단과 선수가 합의했을 때는 시즌 제한 없이도 언제든 외국으로 나가 뛸 수 있다.

또 선수가 유상임대로 외국에서 뛴 기간도 FA 자격 기한에 산입해 주기로 했다. 이 선수가 국내에 복귀할 때는 FA 규정에 따라 원 소속구단이 우선 협상권을 갖게 된다.

그러나 KOVO는 이 규정이 2013-2014시즌 드래프트에서 뽑히는 신인부터 적용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원 소속구단인 흥국생명과 거듭 줄다리기를 벌여 온 여자배구의 거포 김연경(25)에게 소급 적용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신원호 KOVO 사무총장은 "한 선수를 위해 규정을 소급 적용할 경우 리그의 근간을 뒤흔들 우려가 있다"면서 "김연경의 자격과 관련해서는 흥국생명과의 계약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