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 이사철, 전·월세 거래량 증가
입력 2013.03.22 (14:45) 수정 2013.03.22 (17: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 이사철이 되면서 전월세 거래량이 늘고 있습니다.

반면 아파트 매매 값은 계속된 불황에 거래가 줄면서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이 밖에 경제소식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토해양부는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이 1월보다 29%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서울의 전월세 거래는 4만 5천 건으로 1년 전보다 34%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0.04% 하락해 3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이는 용산개발 사업이 채무불이행 상태에 놓이면서 투자 심리가 나빠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국세청은 다음달부터 연간 380조 원 규모의 도소매간 거래에도 전자계산서를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농축수산물 등 도소매 거래에서 투명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이고 3년 안에 전자계산서를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달 카드 승인 실적은 40조 5천억 원으로 3.4% 증가해, 8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용원과 가전제품 등 생활 밀접 업종의 증가율이 낮아 서민 생활의 어려움이 커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 봄 이사철, 전·월세 거래량 증가
    • 입력 2013-03-22 14:45:23
    • 수정2013-03-22 17:35:41
    뉴스 12
<앵커 멘트>

봄 이사철이 되면서 전월세 거래량이 늘고 있습니다.

반면 아파트 매매 값은 계속된 불황에 거래가 줄면서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이 밖에 경제소식 김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토해양부는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이 1월보다 29%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서울의 전월세 거래는 4만 5천 건으로 1년 전보다 34%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0.04% 하락해 3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이는 용산개발 사업이 채무불이행 상태에 놓이면서 투자 심리가 나빠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국세청은 다음달부터 연간 380조 원 규모의 도소매간 거래에도 전자계산서를 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농축수산물 등 도소매 거래에서 투명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이고 3년 안에 전자계산서를 의무화할 방침입니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달 카드 승인 실적은 40조 5천억 원으로 3.4% 증가해, 8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용원과 가전제품 등 생활 밀접 업종의 증가율이 낮아 서민 생활의 어려움이 커지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KBS 뉴스 김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