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칭하이 성 유목민 20만 명 정착 생활
입력 2013.03.22 (14:45) 수정 2013.03.22 (17:3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칭하이성은 지난 2009년부터 유목민 정착 생활을 추진했습니다.

벌써 20여만 명이 정착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칭하이성 하이베이주의 한 유목민 정착촌을 찾았습니다.

<리포트>

90가구가 모여 사는 유목민 정착 마을 '행복 마을'.

마을 어귀에 들어서니 잘 포장된 널찍한 길과 튼튼한 벽돌집들이 눈에 띕니다.

집안에는 가전제품이며 온갖 살림살이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

재작년 이곳으로 이사 온 '뚸을빠'씨는 부인과 손자들을 돌보며 하루 일과를 보냅니다.

<인터뷰> 뚸을빠(정착 생활 중인 유목민) : "전에는 양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들네를 도와 손자들을 돌봅니다. 집도 있고 즐겁습니다."

생활도 편리하고 이웃 간의 왕래도 활발해 꽤 만족한다고 '뚸을빠'씨는 말합니다.

초지의 황폐화를 막기 위해 중국은 유목민들을 정착촌으로 대거 이주시켰습니다.

지난 해까지 칭하이성에만 우리 돈 6천9백억 원이 투자됐습니다.

지금까지 조성된 유목민 정착 마을은 총 173곳.

575헥타르의 대지에 가옥 8만 5천여 채가 지어졌습니다.
  • 칭하이 성 유목민 20만 명 정착 생활
    • 입력 2013-03-22 14:45:24
    • 수정2013-03-22 17:36:58
    뉴스 12
<앵커 멘트>

중국 칭하이성은 지난 2009년부터 유목민 정착 생활을 추진했습니다.

벌써 20여만 명이 정착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칭하이성 하이베이주의 한 유목민 정착촌을 찾았습니다.

<리포트>

90가구가 모여 사는 유목민 정착 마을 '행복 마을'.

마을 어귀에 들어서니 잘 포장된 널찍한 길과 튼튼한 벽돌집들이 눈에 띕니다.

집안에는 가전제품이며 온갖 살림살이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

재작년 이곳으로 이사 온 '뚸을빠'씨는 부인과 손자들을 돌보며 하루 일과를 보냅니다.

<인터뷰> 뚸을빠(정착 생활 중인 유목민) : "전에는 양이 있었지만 지금은 아들네를 도와 손자들을 돌봅니다. 집도 있고 즐겁습니다."

생활도 편리하고 이웃 간의 왕래도 활발해 꽤 만족한다고 '뚸을빠'씨는 말합니다.

초지의 황폐화를 막기 위해 중국은 유목민들을 정착촌으로 대거 이주시켰습니다.

지난 해까지 칭하이성에만 우리 돈 6천9백억 원이 투자됐습니다.

지금까지 조성된 유목민 정착 마을은 총 173곳.

575헥타르의 대지에 가옥 8만 5천여 채가 지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