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연구진 “영유아 가공식품, 지나치게 짜다”
입력 2013.03.22 (16:05) 연합뉴스
미국에서 시판되는 영유아 전용 가공식품 중 대다수가 나트륨 함량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은 국립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현재 판매 중인 영아(1세미만), 유아(1세∼3세이하) 전용 가공식품 1천115개 가운데 75%가 1회 제공량 당 나트륨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21일 보도했다.

연구를 진행한 CDC의 조이스 말루프는 미국 심장학회가 권고한 어린이 1일 나트륨 섭취량(1천500㎎)을 근거로 영유아의 1회 제공량당 나트륨 기준치를 210㎎로 설정했다며 일부 제품은 나트륨 함량이 630
㎎에 달했다고 말했다.

말루프는 영아들이 섭취하는 음식이 유아 전용 식품보다 상대적으로 나트륨 함량이 낮았다고 밝혔다.

과도한 나트륨 섭취는 어린이들에게도 고혈압 발병 소지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루프는 "아기는 짠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한다"며 "아이들이 나트륨 함량이 낮은 음식을 먹을수록 소금을 덜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美 연구진 “영유아 가공식품, 지나치게 짜다”
    • 입력 2013-03-22 16:05:51
    연합뉴스
미국에서 시판되는 영유아 전용 가공식품 중 대다수가 나트륨 함량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브사이언스닷컴은 국립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현재 판매 중인 영아(1세미만), 유아(1세∼3세이하) 전용 가공식품 1천115개 가운데 75%가 1회 제공량 당 나트륨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21일 보도했다.

연구를 진행한 CDC의 조이스 말루프는 미국 심장학회가 권고한 어린이 1일 나트륨 섭취량(1천500㎎)을 근거로 영유아의 1회 제공량당 나트륨 기준치를 210㎎로 설정했다며 일부 제품은 나트륨 함량이 630
㎎에 달했다고 말했다.

말루프는 영아들이 섭취하는 음식이 유아 전용 식품보다 상대적으로 나트륨 함량이 낮았다고 밝혔다.

과도한 나트륨 섭취는 어린이들에게도 고혈압 발병 소지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말루프는 "아기는 짠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한다"며 "아이들이 나트륨 함량이 낮은 음식을 먹을수록 소금을 덜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