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취재] 사이버 테러 대응 전담 부처 만든다
입력 2013.03.22 (21:17) 수정 2013.03.22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해킹사건에 대한 정부 각부처들의 대응은 손발이 맞지 않았습니다.

국기기간망은 국정원이 대응하고 민간산업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기관은 금융위원회 군 전산망은 국방부에서 이렇게 각자 대응하다보니 신속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대책은 없는지 임종빈 기자가 심층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규모 사이버 공격 두 시간이 지나도록 대처방법을 제대로 알려주는 곳은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미정(회사원) : "회사에서 컴퓨터를 꺼야하는 건지 집 컴퓨터는 어떻게 해야하는 건지 겁이 났어요.

뒤늦게 발표에 나선 방송통신위원회.

그마저도 악성코드의 경유지를 중국이라고 잘못 발표해 혼란만 부추겼습니다.

사이버 안보 업무는 명목상 국가정보원이 총괄해야하지만, 공격 대상이 국가 기간망이 아니라는 이유로 방통위가 나선 겁니다.

그러나 민관을 가리지 않고 번져나가는 사이버 테러의 특성상 각 부처가 따로 대응하는 시스템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인터뷰> 김동욱(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 : "사이버 공격이 공공시설뿐만 아니라 민간 시설을 통해서도 충분히 국가적인 재난이 발생하기 때문에 범정부적인 대응필요."

정부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가안보실 산하에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사이버안보전략회의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안보실이 이 회의체를 통해 15개부처에 흩어져 있는 정보보안업무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됩니다.

2001년 911테러를 겪은 미국은 22개 안보 기관을 통합해 만든 국토안보부를 콘트롤타워로 신설했습니다.

<인터뷰> 장흥순(교수/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 "사이버보안에 대한 것만을 365일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어야 되고, 즉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의사결정 시스템을 "

또, 미국의 100분의 1도 안 되는 정보보호 시스템 개발 예산을 늘리고, 관련 인력을 대폭 보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심층취재] 사이버 테러 대응 전담 부처 만든다
    • 입력 2013-03-22 21:17:22
    • 수정2013-03-22 22:16:35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해킹사건에 대한 정부 각부처들의 대응은 손발이 맞지 않았습니다.

국기기간망은 국정원이 대응하고 민간산업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기관은 금융위원회 군 전산망은 국방부에서 이렇게 각자 대응하다보니 신속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대책은 없는지 임종빈 기자가 심층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규모 사이버 공격 두 시간이 지나도록 대처방법을 제대로 알려주는 곳은 없었습니다.

<인터뷰> 김미정(회사원) : "회사에서 컴퓨터를 꺼야하는 건지 집 컴퓨터는 어떻게 해야하는 건지 겁이 났어요.

뒤늦게 발표에 나선 방송통신위원회.

그마저도 악성코드의 경유지를 중국이라고 잘못 발표해 혼란만 부추겼습니다.

사이버 안보 업무는 명목상 국가정보원이 총괄해야하지만, 공격 대상이 국가 기간망이 아니라는 이유로 방통위가 나선 겁니다.

그러나 민관을 가리지 않고 번져나가는 사이버 테러의 특성상 각 부처가 따로 대응하는 시스템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인터뷰> 김동욱(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 : "사이버 공격이 공공시설뿐만 아니라 민간 시설을 통해서도 충분히 국가적인 재난이 발생하기 때문에 범정부적인 대응필요."

정부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가안보실 산하에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사이버안보전략회의 신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안보실이 이 회의체를 통해 15개부처에 흩어져 있는 정보보안업무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됩니다.

2001년 911테러를 겪은 미국은 22개 안보 기관을 통합해 만든 국토안보부를 콘트롤타워로 신설했습니다.

<인터뷰> 장흥순(교수/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 "사이버보안에 대한 것만을 365일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어야 되고, 즉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의사결정 시스템을 "

또, 미국의 100분의 1도 안 되는 정보보호 시스템 개발 예산을 늘리고, 관련 인력을 대폭 보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