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경찰 ‘車정비’, 무경험 대기업 계열사에
입력 2013.03.22 (21:35) 수정 2013.03.22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경찰과 육군의 차량 정비를 대기업 계열사들이 맡게 됐는데 그 비용이 백20억 원이나 됩니다.

골목 영세 정비업체들은 백20억 원짜리 일감을 대기업 계열사에 빼앗긴 꼴이 됐는데, 일감을 맡은 기업 중에는 정비경험이 전무한 곳도 있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근처 경찰서의 순찰 차량을 정비해온 이 업소는 두달 전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당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김춘관(정비업소 사장) : "하지 말아라, 일을..계약 기간이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청이 순찰차와 경찰 버스 등 전국 만 3천여 대의 차량 정비를 입찰을 통해 한 대기업에 맡겼다는 겁니다.

이 대기업 가맹점이 아니면 더이상 경찰 차량 정비를 할 수 없다는 얘깁니다.

<인터뷰> 이광진(경찰청특수장비계장) : "전국적으로 정비 가능한 네트워크를 가진 체계적으로 관리 서비스를 받으면 어떻겠느냐 해서 추진하게 됐습니다."

육군도 지난달 지프차 등 군용차량 800여 대의 정비를 한꺼번에 맡기는 시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선정업체는 역시 또 다른 대기업 계열사.

그런데 이 회사는 물류회사로, 차량 정비 경험이 없습니다.

<녹취> 국방부 관계자 : "전국망을 갖춘 정비와 부품공급이 가능한 조건을 관련 협력업체들과 함께 제시했기 때문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회사는 자동차 부품 공급만 맡고 정비업무는 다시 같은 계열의 정비업체에 넘긴다는 계획입니다.

때문에 군과 경찰이 120억원에 달하는 일감을 골목 정비업소들에게서 빼앗아 대기업 계열사들에 몰아 준 꼴 아니냐는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의수(자동차정비업조합연합회장) : "정부 기관이나 기관, 대기업 이쪽으로는 앞으로 입찰을 한다면 저희는 할 수가 없습니다."

이 차량 정비업은 현재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을 위한 심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영세정비업소들의 피해가 예상된다면 계약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군·경찰 ‘車정비’, 무경험 대기업 계열사에
    • 입력 2013-03-22 21:35:31
    • 수정2013-03-22 22:18:08
    뉴스 9
<앵커 멘트>

전국 경찰과 육군의 차량 정비를 대기업 계열사들이 맡게 됐는데 그 비용이 백20억 원이나 됩니다.

골목 영세 정비업체들은 백20억 원짜리 일감을 대기업 계열사에 빼앗긴 꼴이 됐는데, 일감을 맡은 기업 중에는 정비경험이 전무한 곳도 있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윤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근처 경찰서의 순찰 차량을 정비해온 이 업소는 두달 전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당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김춘관(정비업소 사장) : "하지 말아라, 일을..계약 기간이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청이 순찰차와 경찰 버스 등 전국 만 3천여 대의 차량 정비를 입찰을 통해 한 대기업에 맡겼다는 겁니다.

이 대기업 가맹점이 아니면 더이상 경찰 차량 정비를 할 수 없다는 얘깁니다.

<인터뷰> 이광진(경찰청특수장비계장) : "전국적으로 정비 가능한 네트워크를 가진 체계적으로 관리 서비스를 받으면 어떻겠느냐 해서 추진하게 됐습니다."

육군도 지난달 지프차 등 군용차량 800여 대의 정비를 한꺼번에 맡기는 시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선정업체는 역시 또 다른 대기업 계열사.

그런데 이 회사는 물류회사로, 차량 정비 경험이 없습니다.

<녹취> 국방부 관계자 : "전국망을 갖춘 정비와 부품공급이 가능한 조건을 관련 협력업체들과 함께 제시했기 때문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회사는 자동차 부품 공급만 맡고 정비업무는 다시 같은 계열의 정비업체에 넘긴다는 계획입니다.

때문에 군과 경찰이 120억원에 달하는 일감을 골목 정비업소들에게서 빼앗아 대기업 계열사들에 몰아 준 꼴 아니냐는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의수(자동차정비업조합연합회장) : "정부 기관이나 기관, 대기업 이쪽으로는 앞으로 입찰을 한다면 저희는 할 수가 없습니다."

이 차량 정비업은 현재 동반성장위원회에서 중소기업적합업종 선정을 위한 심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영세정비업소들의 피해가 예상된다면 계약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