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차두리, K리그 스타 뜰까’ 서울 입단 눈앞
입력 2013.03.22 (21:48) 수정 2013.03.22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뛰었던 차두리가 국내 복귀를 추진중입니다.

차두리는 FC서울과 구체적인 조건을 놓고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2002 한일 월드컵 직후 유럽무대로 진출한 차두리.

독일과 스코틀랜드를 거쳐, 11년 만에 국내 복귀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차두리는 고려대 졸업 이후 국내에서 뛴적이 없습니다.

차두리가 선택한 국내 첫 프로팀은 FC서울입니다.

차두리는 서울구단과 연봉과 기간 등 계약조건을 놓고 막판 협상을 진행중입니다.

<인터뷰> 전재홍(FC서울) : "선수등록마감일인 26일까지 영입 가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차두리의 영입이 성사된다면 서울로선 다양한 효과가 기대됩니다.

차두리가 비록 전성기는 지났지만, 공격과 수비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전히 매력적입니다.

K리그와 아시아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해야하는 서울로선 선수 운용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각종 CF출연 등 대중적인 인기도 높아, K리그 흥행에도 적잖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차두리, K리그 스타 뜰까’ 서울 입단 눈앞
    • 입력 2013-03-22 21:48:32
    • 수정2013-03-22 22:12:12
    뉴스 9
<앵커 멘트>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뛰었던 차두리가 국내 복귀를 추진중입니다.

차두리는 FC서울과 구체적인 조건을 놓고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2002 한일 월드컵 직후 유럽무대로 진출한 차두리.

독일과 스코틀랜드를 거쳐, 11년 만에 국내 복귀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차두리는 고려대 졸업 이후 국내에서 뛴적이 없습니다.

차두리가 선택한 국내 첫 프로팀은 FC서울입니다.

차두리는 서울구단과 연봉과 기간 등 계약조건을 놓고 막판 협상을 진행중입니다.

<인터뷰> 전재홍(FC서울) : "선수등록마감일인 26일까지 영입 가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차두리의 영입이 성사된다면 서울로선 다양한 효과가 기대됩니다.

차두리가 비록 전성기는 지났지만, 공격과 수비를 모두 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여전히 매력적입니다.

K리그와 아시아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해야하는 서울로선 선수 운용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각종 CF출연 등 대중적인 인기도 높아, K리그 흥행에도 적잖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