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대법원, ‘대학 소수계 우대 정책’ 재심
입력 2013.03.26 (06:03) 국제
미국 연방 대법원이 현지시간으로 25일 '소수인종 대학입학 우대정책'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심리를 다시 하기로 했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2003년 대학의 다양성을 위해 인종을 입학 허가 기준으로 사용할 수 있다면서 '합헌' 판결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대법원이 과거에 비해 크게 보수화된 상황이어서 판결이 뒤집힐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대법원이 소수계 우대 정책에 대해 위헌 판결을 하면 소수계 우대정책이 보편화한 미국 주립대 등의 입학 사정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미국에서는 50개주 가운데 43개주가 공립과 사립대학에서 소수계 우대정책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 미국 대법원, ‘대학 소수계 우대 정책’ 재심
    • 입력 2013-03-26 06:03:18
    국제
미국 연방 대법원이 현지시간으로 25일 '소수인종 대학입학 우대정책'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심리를 다시 하기로 했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2003년 대학의 다양성을 위해 인종을 입학 허가 기준으로 사용할 수 있다면서 '합헌' 판결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대법원이 과거에 비해 크게 보수화된 상황이어서 판결이 뒤집힐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습니다.

대법원이 소수계 우대 정책에 대해 위헌 판결을 하면 소수계 우대정책이 보편화한 미국 주립대 등의 입학 사정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미국에서는 50개주 가운데 43개주가 공립과 사립대학에서 소수계 우대정책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