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티커에 전자기기가? 스티커형 전자소자 개발
입력 2013.03.26 (06:19) 수정 2013.03.26 (07:1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벽지 대신 모니터 화면을 도배하고 시각장애인용 전자망막이나 옷에 붙이는 컴퓨터도 나온다면 어떨까요?

국내 연구진이 이런 영화같은 일들을 가능하게 할 스티커형 전자소자를 개발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불구불한 실내 벽면을 따라 화면이 벽지처럼 도배돼 있고.

신문의 글씨와 사진이 살아서 움직입니다.

영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일이 현실에서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과학기술원 고흥조 교수팀이 2년 여의 연구 끝에 반도체 등 전자기기의 기본 단위인 전자 소자를 초박형 스티커로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두께가 10마이크로 미터로 머리카락의 10분의 1 두께밖에 안됩니다.

이 전자 소자를 모아 놓으면 반도체와 회로가 되는데, 전자기기의 뇌 역할을 하게 됩니다.

간단한 컴퓨터와 의료기기,텔레비전 등 전자제품을 스티커 형태로 만들어 어디든 붙일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피부에 붙일 수 있을 정도로 얇고 잘 휘어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환자 상태 모니터 등 의료기기에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연구진은 이 전자소자에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피부에 붙이는 화면 등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고흥조(광주과학기술원 신소재공학부 교수) : "붙일 수 있는 망막을 만들어서 붙여서 시각 장애자가 볼 수 있는 기능. 청각 장애자도 마찬가지고..."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이뤄진 이번 연구는 재료과학 분야 권위지인 첨단기능성물질지 20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스티커에 전자기기가? 스티커형 전자소자 개발
    • 입력 2013-03-26 06:23:30
    • 수정2013-03-26 07:17: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벽지 대신 모니터 화면을 도배하고 시각장애인용 전자망막이나 옷에 붙이는 컴퓨터도 나온다면 어떨까요?

국내 연구진이 이런 영화같은 일들을 가능하게 할 스티커형 전자소자를 개발했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불구불한 실내 벽면을 따라 화면이 벽지처럼 도배돼 있고.

신문의 글씨와 사진이 살아서 움직입니다.

영화 속에서나 등장할 법한 일이 현실에서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과학기술원 고흥조 교수팀이 2년 여의 연구 끝에 반도체 등 전자기기의 기본 단위인 전자 소자를 초박형 스티커로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

두께가 10마이크로 미터로 머리카락의 10분의 1 두께밖에 안됩니다.

이 전자 소자를 모아 놓으면 반도체와 회로가 되는데, 전자기기의 뇌 역할을 하게 됩니다.

간단한 컴퓨터와 의료기기,텔레비전 등 전자제품을 스티커 형태로 만들어 어디든 붙일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피부에 붙일 수 있을 정도로 얇고 잘 휘어지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환자 상태 모니터 등 의료기기에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연구진은 이 전자소자에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피부에 붙이는 화면 등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고흥조(광주과학기술원 신소재공학부 교수) : "붙일 수 있는 망막을 만들어서 붙여서 시각 장애자가 볼 수 있는 기능. 청각 장애자도 마찬가지고..."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이뤄진 이번 연구는 재료과학 분야 권위지인 첨단기능성물질지 20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