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자랜드, 삼성에 역대 최소 득점 ‘수모’
입력 2013.03.26 (06:25) 수정 2013.03.26 (07: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에서 전자랜드가 삼성에 역대 최소 점수의 수모를 안기며 2연승을 거뒀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지막 4쿼터, 문태종과 차바위가 번갈아 3점포를 터트립니다.

전자랜드의 공격이 폭발한 5분 여간, 삼성의 득점은 완벽하게 침묵했습니다.

그 사이 점수차는 스무점이 넘게 벌어졌습니다.

결국 삼성은 역대 플레이오프 최저인 50점에 그쳤고, 전자랜드는 손쉽게 2연승을 달렸습니다.

<인터뷰> 문태종(전자랜드)

전자랜드는 강혁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김지완 등 후보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활약하며 3차전 전망까지 밝혔습니다.

반면 삼성은 실책과 극도의 슛 난조로 무너졌습니다.

던지는 슛마다 림을 외면했는데,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팀이라고 보기 민망한 수준이었습니다.

<녹취> 김동광(삼성 감독) : "말길 못 알아 들어? 아프면 나오라고. 정신차려 이것만 해!"

전자랜드와 삼성은 내일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전자랜드, 삼성에 역대 최소 득점 ‘수모’
    • 입력 2013-03-26 06:29:33
    • 수정2013-03-26 07:21: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에서 전자랜드가 삼성에 역대 최소 점수의 수모를 안기며 2연승을 거뒀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지막 4쿼터, 문태종과 차바위가 번갈아 3점포를 터트립니다.

전자랜드의 공격이 폭발한 5분 여간, 삼성의 득점은 완벽하게 침묵했습니다.

그 사이 점수차는 스무점이 넘게 벌어졌습니다.

결국 삼성은 역대 플레이오프 최저인 50점에 그쳤고, 전자랜드는 손쉽게 2연승을 달렸습니다.

<인터뷰> 문태종(전자랜드)

전자랜드는 강혁이 부상으로 빠졌지만, 김지완 등 후보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활약하며 3차전 전망까지 밝혔습니다.

반면 삼성은 실책과 극도의 슛 난조로 무너졌습니다.

던지는 슛마다 림을 외면했는데,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팀이라고 보기 민망한 수준이었습니다.

<녹취> 김동광(삼성 감독) : "말길 못 알아 들어? 아프면 나오라고. 정신차려 이것만 해!"

전자랜드와 삼성은 내일 3차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