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수도권 때아닌 폭설…피해 속출
입력 2013.03.26 (06:46) 수정 2013.03.26 (08:10) 국제
미국 수도권을 비롯한 중동부 지역에 현지시간으로 25일 때아닌 폭설이 몰아닥치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미국 국립기상청은 워싱턴DC와 버지니아주, 메릴랜드주 등 미국 중동부의 광범위한 지역에 겨울폭풍 경보와 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일부 지역에 최고 20㎝가 넘는 눈이 내린 것으로 기록되는 등 폭설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폭설로 워싱턴DC와 메릴랜드주에서 최소 천 300여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고 버지니아주 북부에서도 천800여가구가 정전됐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또 중ㆍ동부 지역에서만 350여 편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눈길 교통사고도 이어졌습니다.

수도권 지역의 학교 가운데 상당수가 휴교령을 내렸고 일부는 등교시간을 2시간 늦추기도 했습니다.
  • 美 수도권 때아닌 폭설…피해 속출
    • 입력 2013-03-26 06:46:08
    • 수정2013-03-26 08:10:06
    국제
미국 수도권을 비롯한 중동부 지역에 현지시간으로 25일 때아닌 폭설이 몰아닥치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미국 국립기상청은 워싱턴DC와 버지니아주, 메릴랜드주 등 미국 중동부의 광범위한 지역에 겨울폭풍 경보와 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일부 지역에 최고 20㎝가 넘는 눈이 내린 것으로 기록되는 등 폭설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폭설로 워싱턴DC와 메릴랜드주에서 최소 천 300여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고 버지니아주 북부에서도 천800여가구가 정전됐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또 중ㆍ동부 지역에서만 350여 편의 항공편이 취소됐고 눈길 교통사고도 이어졌습니다.

수도권 지역의 학교 가운데 상당수가 휴교령을 내렸고 일부는 등교시간을 2시간 늦추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