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안함 참사 3주기 추모식…추모 열기 고조
입력 2013.03.26 (07:06) 수정 2013.03.26 (08:2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이 서해바다를 지키던 천안함 참사가 일어난지 꼭 3년되는 날입니다.

바다의 용사들을 잊지 않은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고, 대전 현충원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도 열립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의 바다 만큼 푸른 46 용사의 젊음을 앗아간 비극은 3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아픔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고 임재엽 중사의 어머니 강금옥 씨가 꽃샘 추위 속에서 희생자들의 묘비 하나하나를 정성스럽게 닦고 있습니다.

아들을 잊지 못해 시간만 나면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금옥(故 임재엽 중사 어머니) : "처음에는 아들 때문에 왔죠. 그런데 오다 보니까 어느 날부터 아들 뿐만 아니라 다 가족같으니까 닦기 시작을 한 것이..."

아들의 묘비앞에 선 고 이상준 중사의 어머니는 지금도 억장이 무너집니다.

<인터뷰> 김이영(故 이상준 중사 어머니) : "상준아, 아직도 안 믿긴다. 네가 여기 엄마 곁에 없고 하늘나라로 갔다는데 아직 안 믿겨. 그렇지만 언젠가는 너하고 나는 만나야 되잖아. 꼭 만나자."

천안함 용사들의 묘역에는 일반인들의 참배 발길도 매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매도시인 충남 천안시에는 거리 곳곳에 추모 현수막이 걸리고 사진전도 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정일(천안시 용곡동) : "같은 명칭을 쓰고 있는 천안함 사건으로 인해서 우리 46 용사들이 순국하셨는데, 부디 좋은 곳에서 영면하셨으면..."

해군 홈페이지에는 3주기를 맞아 추모 글이 37만 건을 넘어 섰습니다.

국립 대전현충원에서는 오늘 유가족과 당시 승조원,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주요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3주기 추모식이 열립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천안함 참사 3주기 추모식…추모 열기 고조
    • 입력 2013-03-26 07:07:40
    • 수정2013-03-26 08:26: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늘이 서해바다를 지키던 천안함 참사가 일어난지 꼭 3년되는 날입니다.

바다의 용사들을 잊지 않은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고, 대전 현충원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도 열립니다.

홍정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의 바다 만큼 푸른 46 용사의 젊음을 앗아간 비극은 3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아픔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고 임재엽 중사의 어머니 강금옥 씨가 꽃샘 추위 속에서 희생자들의 묘비 하나하나를 정성스럽게 닦고 있습니다.

아들을 잊지 못해 시간만 나면 이곳을 찾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금옥(故 임재엽 중사 어머니) : "처음에는 아들 때문에 왔죠. 그런데 오다 보니까 어느 날부터 아들 뿐만 아니라 다 가족같으니까 닦기 시작을 한 것이..."

아들의 묘비앞에 선 고 이상준 중사의 어머니는 지금도 억장이 무너집니다.

<인터뷰> 김이영(故 이상준 중사 어머니) : "상준아, 아직도 안 믿긴다. 네가 여기 엄마 곁에 없고 하늘나라로 갔다는데 아직 안 믿겨. 그렇지만 언젠가는 너하고 나는 만나야 되잖아. 꼭 만나자."

천안함 용사들의 묘역에는 일반인들의 참배 발길도 매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매도시인 충남 천안시에는 거리 곳곳에 추모 현수막이 걸리고 사진전도 열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정일(천안시 용곡동) : "같은 명칭을 쓰고 있는 천안함 사건으로 인해서 우리 46 용사들이 순국하셨는데, 부디 좋은 곳에서 영면하셨으면..."

해군 홈페이지에는 3주기를 맞아 추모 글이 37만 건을 넘어 섰습니다.

국립 대전현충원에서는 오늘 유가족과 당시 승조원,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주요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3주기 추모식이 열립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