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폰 중독률,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3배↑
입력 2013.03.26 (08:44) 수정 2013.03.26 (08:47) 생활·건강
여학생이 스마트폰 이용에 중독될 확률이 남학생보다 3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초.중.고 대학생은 100명 가운데 6명꼴로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가 강북과 성북 지역에 거주하는 초.중.고 대학생 천6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습니다.

조사대상 청소년 가운데 5.9%가 스마트폰 중독으로 진단됐으며, 여학생 스마트폰 중독률은 8.3%로 남학생 2.8%보다 세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독 사용자군은 평일에는 하루에 평균 7.8 시간, 주말에는 평균 9.8 시간 동안 스마트폰을 썼으며, 67%가 채팅 메신저를 이용했습니다.

또 중독률을 나이별로 보면, 중학생이 8.5%로 가장 높았고, 초등학생과 대학생 5%, 고등학생이 4.7%로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우울과 불안 성향이 많을수록 스마트폰 중독 위험률이 높아 우울과 중독률의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는 최근 개발을 완료한 스마트폰 중독 예방 교재를 활용해 학생들을 상대로 중독예방 교육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 스마트폰 중독률,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3배↑
    • 입력 2013-03-26 08:44:37
    • 수정2013-03-26 08:47:57
    생활·건강
여학생이 스마트폰 이용에 중독될 확률이 남학생보다 3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초.중.고 대학생은 100명 가운데 6명꼴로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가 강북과 성북 지역에 거주하는 초.중.고 대학생 천60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습니다.

조사대상 청소년 가운데 5.9%가 스마트폰 중독으로 진단됐으며, 여학생 스마트폰 중독률은 8.3%로 남학생 2.8%보다 세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독 사용자군은 평일에는 하루에 평균 7.8 시간, 주말에는 평균 9.8 시간 동안 스마트폰을 썼으며, 67%가 채팅 메신저를 이용했습니다.

또 중독률을 나이별로 보면, 중학생이 8.5%로 가장 높았고, 초등학생과 대학생 5%, 고등학생이 4.7%로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우울과 불안 성향이 많을수록 스마트폰 중독 위험률이 높아 우울과 중독률의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는 최근 개발을 완료한 스마트폰 중독 예방 교재를 활용해 학생들을 상대로 중독예방 교육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