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통위, 악성코드 분석 작업 집중
입력 2013.03.26 (08:06) 수정 2013.03.26 (10:1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언론사와 금융기관 등의 전산망 마비와 관련해 정부는 원인 파악과 함께 공격주체 규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원인 분석이 끝나는 대로 후속조치 마련에 착수한다는 계획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나가있는 이하경 기자 연결합니다.

이번 전산망 마비와 관련한 정부의 분석 작업이 밤새 이뤄졌죠?

<리포트>

그렇습니다.

민.관.군이 함께 하는 정부 사이버 위협 합동 대응팀이 밤새 원인 분석 작업에 매달리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대응팀은 전산망 마비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악성코드에 대한 분석 작업을 집중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방통위는 이번 전산망 마비사태의 배후를 밝히는데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따라서, 추가적으로 밝혀지는 사항이 있는 대로 즉시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조사결과, 이번 전산망 마비사태는 정보를 한꺼번에 보내 과부화로 서버를 다운시키는 디도스 공격이 아닌, 외부의 해킹 공격으로 일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악성코드가 업데이트 관리 서버를 통해 컴퓨터를 켤 때 사용되는 부팅 영역을 파괴 한 것으로 보고, 추가 공격에 대비해 코드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를 치료하기 위한 백신 개발 작업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전산망 마비의 원인이 파악되는 대로 국가 사이버 안전 전략회의를 열고, 국가 차원의 후속조치를 논의할 계획입니다.

방통위는 지금까지 방송사와 금융기관 외에 추가적인 개인 피해는 접수 되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해킹이 추가 공격을 예고하고 있는 듯한 암시를 보임에 따라 일반인들의 경우도 컴퓨터가 갑자기 느려지거나 이상조짐이 보일 경우, 컴퓨터를 바로 종료한 뒤, 백신프로그램으로 치료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가지 방송통신위원회에서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 방통위, 악성코드 분석 작업 집중
    • 입력 2013-03-26 09:16:09
    • 수정2013-03-26 10:10:4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어제, 언론사와 금융기관 등의 전산망 마비와 관련해 정부는 원인 파악과 함께 공격주체 규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원인 분석이 끝나는 대로 후속조치 마련에 착수한다는 계획입니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나가있는 이하경 기자 연결합니다.

이번 전산망 마비와 관련한 정부의 분석 작업이 밤새 이뤄졌죠?

<리포트>

그렇습니다.

민.관.군이 함께 하는 정부 사이버 위협 합동 대응팀이 밤새 원인 분석 작업에 매달리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대응팀은 전산망 마비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악성코드에 대한 분석 작업을 집중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방통위는 이번 전산망 마비사태의 배후를 밝히는데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따라서, 추가적으로 밝혀지는 사항이 있는 대로 즉시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조사결과, 이번 전산망 마비사태는 정보를 한꺼번에 보내 과부화로 서버를 다운시키는 디도스 공격이 아닌, 외부의 해킹 공격으로 일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악성코드가 업데이트 관리 서버를 통해 컴퓨터를 켤 때 사용되는 부팅 영역을 파괴 한 것으로 보고, 추가 공격에 대비해 코드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를 치료하기 위한 백신 개발 작업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전산망 마비의 원인이 파악되는 대로 국가 사이버 안전 전략회의를 열고, 국가 차원의 후속조치를 논의할 계획입니다.

방통위는 지금까지 방송사와 금융기관 외에 추가적인 개인 피해는 접수 되진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번 해킹이 추가 공격을 예고하고 있는 듯한 암시를 보임에 따라 일반인들의 경우도 컴퓨터가 갑자기 느려지거나 이상조짐이 보일 경우, 컴퓨터를 바로 종료한 뒤, 백신프로그램으로 치료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가지 방송통신위원회에서 KBS 뉴스 이하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