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솔직한 피겨 여왕 “피보면 좋다고 해서…”
입력 2013.03.26 (11:20) 수정 2013.03.26 (11:35)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연아가 팬들과의 만남을 통해 솔직한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피를 보고 좋아한 특별한 사연까지, 정현숙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세계선수권 우승 이후 처음 열린 팬과의 만남, 피겨 여왕의 솔직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녹취> "(우승직후 뭐했어요?) 숙소에서 라면 끓여먹고 잤어요"

뱀파이어와의 키스를 연기했던 김연아는, 피를 보면 운이 좋다는 다소 무서운 징크스도 소개했습니다.

프리 스케이팅 경기전 발견한 코스트너의 코피, 김연아는 이를 우승의 징조로 생각했습니다.

<녹취> 김연아 : "웜업때 얼음판에 피가 있더라구요. 피보면 좋다니까 좋아했어요."

지적장애인 선수들이 직접 만든 왕관을 선물받고 활짝 웃은 김연아.

지금의 영광뒤에 숨겨진 피나는 노력들도 조금 꺼내보였습니다.

<녹취> 김연아 : "다칠 위험이 있어서 잘 하지 않았는데, 수영 이런것도 배워본적이 없고."

전국각지에서 몰려온 400여명의 팬들은 '인간 김연아'의 솔직한 매력에 더욱더 빠져들었습니다.

<녹취> 김연아 : "어렸을때는 요정을 많이 해주셨다가 나이가 드니까 요정은 안하시더라구요. 그냥 김연아 선수가 제일 저 다운..."

서로에게 힘이되어주는 존재, 한시간 반동안의 만남은 김연아와 팬, 모두에게 소중한 추억이 됐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솔직한 피겨 여왕 “피보면 좋다고 해서…”
    • 입력 2013-03-26 10:20:34
    • 수정2013-03-26 11:35:18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김연아가 팬들과의 만남을 통해 솔직한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피를 보고 좋아한 특별한 사연까지, 정현숙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세계선수권 우승 이후 처음 열린 팬과의 만남, 피겨 여왕의 솔직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녹취> "(우승직후 뭐했어요?) 숙소에서 라면 끓여먹고 잤어요"

뱀파이어와의 키스를 연기했던 김연아는, 피를 보면 운이 좋다는 다소 무서운 징크스도 소개했습니다.

프리 스케이팅 경기전 발견한 코스트너의 코피, 김연아는 이를 우승의 징조로 생각했습니다.

<녹취> 김연아 : "웜업때 얼음판에 피가 있더라구요. 피보면 좋다니까 좋아했어요."

지적장애인 선수들이 직접 만든 왕관을 선물받고 활짝 웃은 김연아.

지금의 영광뒤에 숨겨진 피나는 노력들도 조금 꺼내보였습니다.

<녹취> 김연아 : "다칠 위험이 있어서 잘 하지 않았는데, 수영 이런것도 배워본적이 없고."

전국각지에서 몰려온 400여명의 팬들은 '인간 김연아'의 솔직한 매력에 더욱더 빠져들었습니다.

<녹취> 김연아 : "어렸을때는 요정을 많이 해주셨다가 나이가 드니까 요정은 안하시더라구요. 그냥 김연아 선수가 제일 저 다운..."

서로에게 힘이되어주는 존재, 한시간 반동안의 만남은 김연아와 팬, 모두에게 소중한 추억이 됐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