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공습경보 발령 ‘긴장 고조’
입력 2013.03.26 (10:29) 수정 2013.03.26 (11: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키리졸브연습이 마지막 날인 오늘 북한이 오전 공습경보를 발령해 한 때 긴장이 고조됐습니다.

군 당국은 방공훈련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9시 반쯤 북한 라디오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공습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이 때문에 한때 긴장감이 높아지기도 했지만 특이 동향 없이 1시간 뒤에 경보가 해제됐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자체 방공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군의 위협은 오늘도 계속됐습니다.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조선중앙통신 기자 문답 형식을 빌어 미군의 노골적인 핵위협이 시작된 이상 그에 상응하는 군사적 행동으로 넘어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는 김정은 북한 제1위원장이 무인타격기 공습과 대공미사일 발사 훈련을 지도하는 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적들의 그 어떤 대상물들도 초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북한 매체는 전했습니다.

미군 B-52 전략폭격기가 지난 19일 괌 기지에서 출격해 한반도 상공에서 폭격훈련을 한 데 대응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키리졸브 훈련은 오늘로 끝났습니다.

국방부는 그러나 북한의 국지 도발 가능성이 여전한만큼 당분간 경계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대영입니다.
  • 北 공습경보 발령 ‘긴장 고조’
    • 입력 2013-03-26 10:58:20
    • 수정2013-03-26 11:46:54
    뉴스 7
<앵커 멘트>

키리졸브연습이 마지막 날인 오늘 북한이 오전 공습경보를 발령해 한 때 긴장이 고조됐습니다.

군 당국은 방공훈련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9시 반쯤 북한 라디오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공습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이 때문에 한때 긴장감이 높아지기도 했지만 특이 동향 없이 1시간 뒤에 경보가 해제됐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자체 방공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군의 위협은 오늘도 계속됐습니다.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조선중앙통신 기자 문답 형식을 빌어 미군의 노골적인 핵위협이 시작된 이상 그에 상응하는 군사적 행동으로 넘어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는 김정은 북한 제1위원장이 무인타격기 공습과 대공미사일 발사 훈련을 지도하는 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적들의 그 어떤 대상물들도 초정밀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북한 매체는 전했습니다.

미군 B-52 전략폭격기가 지난 19일 괌 기지에서 출격해 한반도 상공에서 폭격훈련을 한 데 대응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1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키리졸브 훈련은 오늘로 끝났습니다.

국방부는 그러나 북한의 국지 도발 가능성이 여전한만큼 당분간 경계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