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정보시스템 완전마비…제작 차질
입력 2013.03.26 (11:51) 수정 2013.03.26 (14:5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앵커 멘트>

방송사 전산망이 일제히 정지되면서 컴퓨터로 하던 모든 업무가 중단됐고 정보가 모두 날아가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모두가 방송제작을 거의 수작업으로 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칠판앞에 보도국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업무용 컴퓨터가 마비되면서 오늘 취재할 내용들을 손으로 직접 쓰면서 알리는 겁니다.

그러나 갑작스런 환경변화에 곳곳에서 업무 차질이 잇따랐습니다.

<녹취> "이게 지금 온라인이 안되니까 평상시에는 네트워크로 연결해 프린트를 하는데..."

기사를 작성하는 데에도 당장 문제가 생겼습니다.

컴퓨터 기능이 마비된 기자들은 급한 김에 손으로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업무속도는 서너배나 느려졌습니다.

<인터뷰> 임승창(경제부 기자) : "내부 보도정보가 전혀 운영이 되지 않고있기 때문에 지금 워드로 기사를 작성해서 바로 전화연결을 하는..."

더 큰 문제는 컴퓨터 안에 저장돼 있던 막대한 정보와 취재자료를 당장 활용할 수 없다는 겁니다.

인터넷을 통해서도 자료 검색도 할 수없습니다.

사내 인터넷 전화도 모두 마비됐습니다.

전화연결이 안 되다보니 방송 중간에 연락이 안돼 직원들이 이리저리 뛰어다녀야 했습니다.

<인터뷰> 박성완(보도기술국 엔지니어) : "방송중에 그래픽실이랑 연결하는 전화기인데 지금 인터넷이 안 돼 가지고 그래픽실이랑 연결이 안되고 있습니다."

악성코드 침투로 본사 서버를 차단하면서 KBS 홈페이지와 뉴스 사이트에 대한 접속도 끊겨 시정차들의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뉴스정보시스템 완전마비…제작 차질
    • 입력 2013-03-26 13:21:42
    • 수정2013-03-26 14:55:2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앵커 멘트>

방송사 전산망이 일제히 정지되면서 컴퓨터로 하던 모든 업무가 중단됐고 정보가 모두 날아가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모두가 방송제작을 거의 수작업으로 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커다란 칠판앞에 보도국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업무용 컴퓨터가 마비되면서 오늘 취재할 내용들을 손으로 직접 쓰면서 알리는 겁니다.

그러나 갑작스런 환경변화에 곳곳에서 업무 차질이 잇따랐습니다.

<녹취> "이게 지금 온라인이 안되니까 평상시에는 네트워크로 연결해 프린트를 하는데..."

기사를 작성하는 데에도 당장 문제가 생겼습니다.

컴퓨터 기능이 마비된 기자들은 급한 김에 손으로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업무속도는 서너배나 느려졌습니다.

<인터뷰> 임승창(경제부 기자) : "내부 보도정보가 전혀 운영이 되지 않고있기 때문에 지금 워드로 기사를 작성해서 바로 전화연결을 하는..."

더 큰 문제는 컴퓨터 안에 저장돼 있던 막대한 정보와 취재자료를 당장 활용할 수 없다는 겁니다.

인터넷을 통해서도 자료 검색도 할 수없습니다.

사내 인터넷 전화도 모두 마비됐습니다.

전화연결이 안 되다보니 방송 중간에 연락이 안돼 직원들이 이리저리 뛰어다녀야 했습니다.

<인터뷰> 박성완(보도기술국 엔지니어) : "방송중에 그래픽실이랑 연결하는 전화기인데 지금 인터넷이 안 돼 가지고 그래픽실이랑 연결이 안되고 있습니다."

악성코드 침투로 본사 서버를 차단하면서 KBS 홈페이지와 뉴스 사이트에 대한 접속도 끊겨 시정차들의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