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봉’ 뜻 글자 남겨…추가 공격 암시
입력 2013.03.26 (12:00) 수정 2013.03.26 (14:5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BS가 공격받은 컴퓨터를 전문가들과 분석한 결과, 이번이 1차 공격이고, 앞으로 2,3차 공격이 추가로 있을 것임을 암시하는 경고 문구가 발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해킹이 여러 명의 해커들이 조직적으로 벌인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악성 코드의 공격을 받은 노트북의 하드디스크를 조사해봤습니다.

컴퓨터를 시작하는 부팅 소프트웨어가 지워지고 동일한 숫자들이 배열돼있습니다.

이 16진수 코드를 영어 알파벳으로 전환했더니 HASTATI라는 단어가 나타납니다.

<녹취> "하스타티라는 단어를 검색해보니까 로마제국 군대가 출격할 때 맨 첫번째가 하스타티 이거는 누군가 의도적으로 심어놓은 문자다?""

이번 공격이 1차 공격이고 추가로 2,3차 공격이 있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는 겁니다.

또 일시에 서버에 접속한 모든 컴퓨터를 다운시킬 정도의 해킹능력을 갖고 있다면 개인은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햅니다.

<인터뷰> 이종원(보안업체 직원) : "서로 다른 지역에 있는 구멍가게 폭탄을 던진 행동과 같습니다. 그러기 위해 혼자서 진행하기는 무리가 있고요."

돈을 얻기 위해 개인정보를 빼내거나, 실력을 과시하려는 수준이 아닌 조직적인 범죄라는 겁니다.

<인터뷰> 보안전문가(음성변조) : "사회에 돌아가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패닉을 만들고 방해하기 위해 하는 공격이기 때문에 단순 도둑질 수준의 공격과는 다르죠."

정확한 공격방법과 해커에 대한 규명은 침투경로를 역추적해야 알 수 있지만 서너달의 시간은 걸린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깁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선봉’ 뜻 글자 남겨…추가 공격 암시
    • 입력 2013-03-26 13:41:34
    • 수정2013-03-26 14:55:24
    뉴스라인
<앵커 멘트>

KBS가 공격받은 컴퓨터를 전문가들과 분석한 결과, 이번이 1차 공격이고, 앞으로 2,3차 공격이 추가로 있을 것임을 암시하는 경고 문구가 발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해킹이 여러 명의 해커들이 조직적으로 벌인 범행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악성 코드의 공격을 받은 노트북의 하드디스크를 조사해봤습니다.

컴퓨터를 시작하는 부팅 소프트웨어가 지워지고 동일한 숫자들이 배열돼있습니다.

이 16진수 코드를 영어 알파벳으로 전환했더니 HASTATI라는 단어가 나타납니다.

<녹취> "하스타티라는 단어를 검색해보니까 로마제국 군대가 출격할 때 맨 첫번째가 하스타티 이거는 누군가 의도적으로 심어놓은 문자다?""

이번 공격이 1차 공격이고 추가로 2,3차 공격이 있을 수 있음을 암시했다는 겁니다.

또 일시에 서버에 접속한 모든 컴퓨터를 다운시킬 정도의 해킹능력을 갖고 있다면 개인은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햅니다.

<인터뷰> 이종원(보안업체 직원) : "서로 다른 지역에 있는 구멍가게 폭탄을 던진 행동과 같습니다. 그러기 위해 혼자서 진행하기는 무리가 있고요."

돈을 얻기 위해 개인정보를 빼내거나, 실력을 과시하려는 수준이 아닌 조직적인 범죄라는 겁니다.

<인터뷰> 보안전문가(음성변조) : "사회에 돌아가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패닉을 만들고 방해하기 위해 하는 공격이기 때문에 단순 도둑질 수준의 공격과는 다르죠."

정확한 공격방법과 해커에 대한 규명은 침투경로를 역추적해야 알 수 있지만 서너달의 시간은 걸린다는 게 전문가들의 얘깁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