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신사 ‘LG 유플러스’ 운영서버도 해킹 당해
입력 2013.03.26 (12:01) 수정 2013.03.26 (14:5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신사인 LG유플러스의 운영서버도 해킹당한 것으로 확인돼 방통위도 조사팀을 급파해 실태조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송사와 금융기관들이 해킹을 당한 비슷한 시각.

LG유플러스의 운영서버가 해킹을 당했습니다.

처음 해킹이 감지된 시간은 오후 2시 10분쯤.

경기도 안양에 있는 데이터 센터의 모니터에 갑자기 '서버 응답 없음' 이라는 경고가 떴습니다.

<녹취> "흐하하하"

이어 해골 사진과 함께 해커를 자처하는 후이즈팀의 해킹 메시지가 올라왔다는 겁니다.

<녹취> LG유플러스 서비스운영담당 임원 : "해골 뜨는 것만 나타났기 때문에 어떤 상태인지는 전혀 알 수 없었습니다."

해킹당한 서버는 LG유플러스가 운영하는 중소기업 수백 곳의 사내게시판과 메일을 관리해주는 그룹웨어.

LG유플러스 측은 해킹을 감지한 뒤 곧바로 외부 접속을 차단했다면서 방송사 등에서 발생한 해킹과는 별개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LG 유플러스 : "우리도 피해를 받은 것이지 KBS와 MBC처럼 피해받은 것 우리가 유포한 그런 것은 아닙니다."

LG유플러스 측이 언급한 후이즈팀이라는 해커그룹과 방송사를 해킹한 핫 스타디라는 해커그룹의 연관서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방통위 등은 LG 유플러스에 조사팀을 급파해 피해 상황을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 통신사 ‘LG 유플러스’ 운영서버도 해킹 당해
    • 입력 2013-03-26 13:42:51
    • 수정2013-03-26 14:55:24
    뉴스라인
<앵커 멘트>

통신사인 LG유플러스의 운영서버도 해킹당한 것으로 확인돼 방통위도 조사팀을 급파해 실태조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황동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송사와 금융기관들이 해킹을 당한 비슷한 시각.

LG유플러스의 운영서버가 해킹을 당했습니다.

처음 해킹이 감지된 시간은 오후 2시 10분쯤.

경기도 안양에 있는 데이터 센터의 모니터에 갑자기 '서버 응답 없음' 이라는 경고가 떴습니다.

<녹취> "흐하하하"

이어 해골 사진과 함께 해커를 자처하는 후이즈팀의 해킹 메시지가 올라왔다는 겁니다.

<녹취> LG유플러스 서비스운영담당 임원 : "해골 뜨는 것만 나타났기 때문에 어떤 상태인지는 전혀 알 수 없었습니다."

해킹당한 서버는 LG유플러스가 운영하는 중소기업 수백 곳의 사내게시판과 메일을 관리해주는 그룹웨어.

LG유플러스 측은 해킹을 감지한 뒤 곧바로 외부 접속을 차단했다면서 방송사 등에서 발생한 해킹과는 별개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LG 유플러스 : "우리도 피해를 받은 것이지 KBS와 MBC처럼 피해받은 것 우리가 유포한 그런 것은 아닙니다."

LG유플러스 측이 언급한 후이즈팀이라는 해커그룹과 방송사를 해킹한 핫 스타디라는 해커그룹의 연관서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방통위 등은 LG 유플러스에 조사팀을 급파해 피해 상황을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황동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