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북한 인권위도 해킹 공격 받아
입력 2013.03.26 (13:35) 수정 2013.03.26 (14:5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방송국과 금융기관들이 사이버 공격을 받은 비슷한 시각에 미국에 있는 북한 인권단체도 해킹공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의회는 북한의 사이버 능력을 평가절하해서는 안 된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워싱턴 DC에 본부를 둔 미국 북한인권 위원회 홈페이지가 현지시각으로 오늘 새벽 5시쯤 해킹공격을 받았습니다.

홈페이지에 있던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실상을 담은 문건들은 사라지고 해커가 남긴 글자가 화면을 채웠습니다.

북한 인권위원회는 오늘 표결 예정인 유엔인권위의 북한 인권 조사위원회 설치를 가장 먼저 제안했던 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해킹 시점 등을 감안할 때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습니다.

<인터뷰> 스칼라튜(미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 "유엔 인권위의 북한 인권 조사위원회 설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이번 공격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의심스럽습니다."

한국의 전산망 마비는 미 의회 청문회에서도 화제가 됐습니다.

미 하원 국토안보위 소위원회에서는 한국 언론,금융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미국이 북한 사이버 공격 능력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패트릭 미핸(미 하원 국토안보위 사이버안보 소위원장)

이번 사건은 미국 정치권이 베일에 싸인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美 북한 인권위도 해킹 공격 받아
    • 입력 2013-03-26 14:06:00
    • 수정2013-03-26 14:54:2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우리나라 방송국과 금융기관들이 사이버 공격을 받은 비슷한 시각에 미국에 있는 북한 인권단체도 해킹공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 의회는 북한의 사이버 능력을 평가절하해서는 안 된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워싱턴 DC에 본부를 둔 미국 북한인권 위원회 홈페이지가 현지시각으로 오늘 새벽 5시쯤 해킹공격을 받았습니다.

홈페이지에 있던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실상을 담은 문건들은 사라지고 해커가 남긴 글자가 화면을 채웠습니다.

북한 인권위원회는 오늘 표결 예정인 유엔인권위의 북한 인권 조사위원회 설치를 가장 먼저 제안했던 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해킹 시점 등을 감안할 때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습니다.

<인터뷰> 스칼라튜(미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 "유엔 인권위의 북한 인권 조사위원회 설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이번 공격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의심스럽습니다."

한국의 전산망 마비는 미 의회 청문회에서도 화제가 됐습니다.

미 하원 국토안보위 소위원회에서는 한국 언론,금융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이 제기됐습니다.

미국이 북한 사이버 공격 능력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패트릭 미핸(미 하원 국토안보위 사이버안보 소위원장)

이번 사건은 미국 정치권이 베일에 싸인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