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中 시진핑과 통화…북한 설득 요청
입력 2013.03.26 (12:21) 수정 2013.03.26 (14:5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이 대화의 장에 나오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북한 설득이 어렵지만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안녕하세요"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의 시진핑 신임 국가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취임을 축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중국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생각을 잘 이해한다면서, 북한을 설득하는 것이 어렵지만,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데도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한국뿐 아니라 중국의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며, 우리나라와 의사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도발엔 단호히 대응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남북관계를 개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지원과 유엔 안보리 협력 강화를 요청했고, 시 주석은 적극 협조를 약속했습니다.

두 정상이 서로 상대국 방문을 초청한 가운데 박 대통령은 조속한 방문을 위해 외교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청와대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중국 국가주석의 취임을 축하하며 통화한 것은 양국 수교 이래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 박 대통령, 中 시진핑과 통화…북한 설득 요청
    • 입력 2013-03-26 14:35:48
    • 수정2013-03-26 14:55:28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이 대화의 장에 나오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북한 설득이 어렵지만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석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안녕하세요"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의 시진핑 신임 국가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취임을 축하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북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중국이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생각을 잘 이해한다면서, 북한을 설득하는 것이 어렵지만,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데도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은 한국뿐 아니라 중국의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며, 우리나라와 의사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도발엔 단호히 대응하지만,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남북관계를 개선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지원과 유엔 안보리 협력 강화를 요청했고, 시 주석은 적극 협조를 약속했습니다.

두 정상이 서로 상대국 방문을 초청한 가운데 박 대통령은 조속한 방문을 위해 외교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청와대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중국 국가주석의 취임을 축하하며 통화한 것은 양국 수교 이래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