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외국자매도시 청소년 직업훈련
입력 2013.03.26 (14:46) 사회
서울시가 외국 자매도시의 청년 69명에게 서울의 우수 산업 기술을 10개월 동안 전수한 뒤 자국에서 인정받는 전문가로 육성해 민간 외교 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는 12월까지 자매협력을 맺은 외국도시 청년을 초청해 건축인테리어와 그린카 정비, 컴퓨터 응용기계 등 모두 9개 분야에서 훈련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참여하는 훈련생의 국적은 인도네시아와 케냐, 이집트와 브라질 등 11개국이며 교육에는 기술습득 뿐만 아니라 한국어 수업과 산업시찰 등도 포함될 예정입니다.
  • 서울시, 외국자매도시 청소년 직업훈련
    • 입력 2013-03-26 14:46:22
    사회
서울시가 외국 자매도시의 청년 69명에게 서울의 우수 산업 기술을 10개월 동안 전수한 뒤 자국에서 인정받는 전문가로 육성해 민간 외교 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오는 12월까지 자매협력을 맺은 외국도시 청년을 초청해 건축인테리어와 그린카 정비, 컴퓨터 응용기계 등 모두 9개 분야에서 훈련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참여하는 훈련생의 국적은 인도네시아와 케냐, 이집트와 브라질 등 11개국이며 교육에는 기술습득 뿐만 아니라 한국어 수업과 산업시찰 등도 포함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