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민간시설 사이버테러 총체적 점검’ 지시
입력 2013.03.26 (16:00)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가전산망에 비해 보안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방송과 통신, 금융 등 주요 민간시설에 대해 총체적인 안전 점검을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발생한 방송사 사이버테러 등으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는데도 아직 정확한 원인 규명이 되지 않았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사이버테러 대응조직이 국정원과 경찰청, 방통위 등으로 분산돼 있어 효율적인 대응을 할 수 없다며 국가안보실이 종합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구미와 여수 등 공단에서 폭발사고와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계속 발생해 국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근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합동 점검을 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식에 다녀왔다며 강력한 국방태세와 흔들림 없는 국정운영으로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지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부 출범이 늦은만큼 주요 정책이 조속히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국정기조와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개편된 부처의 경우 인력이관과 예산이체 등 필요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마무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공무원들은 각각의 부처 소속이기 이전에 국민에 대한 봉사자라며 모든 업무를 부처 차원을 떠나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고 실현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박 대통령, ‘민간시설 사이버테러 총체적 점검’ 지시
    • 입력 2013-03-26 16:00:18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가전산망에 비해 보안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방송과 통신, 금융 등 주요 민간시설에 대해 총체적인 안전 점검을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발생한 방송사 사이버테러 등으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는데도 아직 정확한 원인 규명이 되지 않았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사이버테러 대응조직이 국정원과 경찰청, 방통위 등으로 분산돼 있어 효율적인 대응을 할 수 없다며 국가안보실이 종합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구미와 여수 등 공단에서 폭발사고와 화학물질 유출 사고가 계속 발생해 국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근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합동 점검을 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식에 다녀왔다며 강력한 국방태세와 흔들림 없는 국정운영으로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지켜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부 출범이 늦은만큼 주요 정책이 조속히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국정기조와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개편된 부처의 경우 인력이관과 예산이체 등 필요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마무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공무원들은 각각의 부처 소속이기 이전에 국민에 대한 봉사자라며 모든 업무를 부처 차원을 떠나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고 실현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