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세 이상 80% ‘스마트유저’…男·고소득 비중 높아
입력 2013.03.26 (16:19) 연합뉴스
스마트 기기를 보유한 50세 이상의 중장년층 10명 중 8명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하는 '스마트 유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26일 발간한 '은퇴연령계층의 스마트기기 이용행태와 라이프스타일'에서 50세 이상 스마트기기 이용자 578명을 대상으로 이용 행태 등을 분석한 결과, 79.9%가 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50대 이상 스마트기기 보유자의 10명 중 8명은 스마트기기의 기능을 십분 활용한다는 의미다.

응답자들은 앱을 커뮤니케이션용으로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7.4%가 카카오톡과 마이피플 등 메신저 앱을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뉴스앱(17.4%)과 내비게이션·지리·위치·교통정보앱(11.3%), 생활정보·날씨앱(10%) 등의 이용 비율도 10%를 웃돌았다.

음악, 방송, 영상 등 엔터테인먼트 앱과 게임앱 이용 비율은 각각 5.9%와 4%에 그쳐 오락적 기능으로서의 이용도는 낮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스마트기기로 앱을 잘 활용하는 '스마트 유저'와 스마트기기가 있지만 앱 이용경험이 없는 '비(非)스마트 유저'로 구분해 성별과 직업, 월소득, 교육 수준 등을 분석한 결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고 설명했다.

스마트 유저 중에서 남성(63%)이 여성(37%)보다 많았으며 월소득이 200만원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이 58%로 반수를 넘었다. 반대로 비스마트유저 가운데 월 소득이 200만원을 넘는 비율은 17%에 그쳤다.

또 스마트 유저의 38%는 대학 재학 이상의 학력을 보유한 데 비해 비스마트 유저의 대학재학 이상 학력은 17%로 현저히 낮았다.

직업 보유비율의 경우 스마트 유저는 77%에 달했으나 비스마트 유저는 61%에 머물렀다.

KISDI 신지형 부연구위원은 "스마트기기의 활용도는 성별과 사회경제적 위치 등과 상관관계가 있다"며 "100세 시대를 맞아 늘어나는 노년층을 대상으로 스마트기기를 통한 여가·교육·문화활동 콘텐츠을 확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50세 이상 80% ‘스마트유저’…男·고소득 비중 높아
    • 입력 2013-03-26 16:19:15
    연합뉴스
스마트 기기를 보유한 50세 이상의 중장년층 10명 중 8명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하는 '스마트 유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26일 발간한 '은퇴연령계층의 스마트기기 이용행태와 라이프스타일'에서 50세 이상 스마트기기 이용자 578명을 대상으로 이용 행태 등을 분석한 결과, 79.9%가 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50대 이상 스마트기기 보유자의 10명 중 8명은 스마트기기의 기능을 십분 활용한다는 의미다.

응답자들은 앱을 커뮤니케이션용으로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7.4%가 카카오톡과 마이피플 등 메신저 앱을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뉴스앱(17.4%)과 내비게이션·지리·위치·교통정보앱(11.3%), 생활정보·날씨앱(10%) 등의 이용 비율도 10%를 웃돌았다.

음악, 방송, 영상 등 엔터테인먼트 앱과 게임앱 이용 비율은 각각 5.9%와 4%에 그쳐 오락적 기능으로서의 이용도는 낮게 나타났다.

보고서는 스마트기기로 앱을 잘 활용하는 '스마트 유저'와 스마트기기가 있지만 앱 이용경험이 없는 '비(非)스마트 유저'로 구분해 성별과 직업, 월소득, 교육 수준 등을 분석한 결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고 설명했다.

스마트 유저 중에서 남성(63%)이 여성(37%)보다 많았으며 월소득이 200만원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이 58%로 반수를 넘었다. 반대로 비스마트유저 가운데 월 소득이 200만원을 넘는 비율은 17%에 그쳤다.

또 스마트 유저의 38%는 대학 재학 이상의 학력을 보유한 데 비해 비스마트 유저의 대학재학 이상 학력은 17%로 현저히 낮았다.

직업 보유비율의 경우 스마트 유저는 77%에 달했으나 비스마트 유저는 61%에 머물렀다.

KISDI 신지형 부연구위원은 "스마트기기의 활용도는 성별과 사회경제적 위치 등과 상관관계가 있다"며 "100세 시대를 맞아 늘어나는 노년층을 대상으로 스마트기기를 통한 여가·교육·문화활동 콘텐츠을 확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